레이커스, AD 영입 위해 볼·잉그램·4픽 제시… 쿠즈마는 제외

 
 
기사공유
르브론 제임스(왼쪽)와 앤서니 데이비스가 LA 레이커스에서 함께 뛸 수 있을까. /사진=로이터

LA 레이커스가 앤서니 데이비스를 트레이드로 영입하기 위해 본격 행보에 나섰다. 지난 겨울에 이어 이번에도 데이비스를 데려오기 위해 뉴올리언스 펠리컨스와 협상에 나선 레이커스는 드래프트 로터리 추첨 당시 얻어낸 4순위 지명권을 트레이드에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13일(한국시간) 미국 매체 ‘뉴욕 타임스’의 마크 스테인 기자와 ‘ESPN’ 소속 애드리언 워즈내로우스키 등의 보도에 따르면 레이커스는 론조 볼과 브랜든 잉그램, 그리고 4순위 신인 지명권으로 뉴올리언스에 데이비스 트레이드를 문의했다.

다만 레이커스는 카일 쿠즈마를 트레이드 패키지에서 제외하면서 최대한 그를 잔류시키겠다는 입장이다. 지난 1월 트레이드 당시 쿠즈마를 포함해 볼, 잉그램, 조시 하트, 이비카 주바치, 켄타비우스 칼드웰-포프, 드래프트 1라운드 지명권 2개를 제시했던 것과는 사뭇 다르다.

이러한 변화에는 레이커스가 새롭게 얻어낸 4순위 지명권의 존재가 영향을 미쳤다. 드래프트 로터리 당시 레이커스는 2.8%의 확률을 뚫고 4순위 지명권을 받는 행운을 누리면서 강력한 트레이드 카드를 손에 쥐게 됐다. 여기에 데이비스의 계약 기간이 이제 1년 밖에 남지 않은 점도 레이커스가 지난번보다 트레이드에 더 수월하게 나설 수 있는 요소다.

데이비스 본인도 그의 우상이자 같은 에이전트를 두고 있는 르브론 제임스의 존재 등으로 레이커스 행을 선호하고 있다. 두 팀 간의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진다면 데이비스의 레이커스행은 시간문제로 보인다.

한편, 데이비스의 에이전트 리치 폴은 같은날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트’와의 인터뷰에서 데이비스가 보스턴으로 향한다 하더라도 1년 계약기간 이후 연장 계약을 체결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히면서 보스턴의 트레이드 의사를 한 풀 꺾게 만들었다.

그러나 보스턴은 데이비스 영입이 카이리 어빙의 잔류에도 결정적인 요소가 될 수 있는 만큼 위험성을 감수하면서 뉴올리언스와 계속해서 협상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8.71상승 7.9818:03 06/18
  • 코스닥 : 714.86하락 4.2718:03 06/18
  • 원달러 : 1185.80하락 0.718:03 06/18
  • 두바이유 : 60.94하락 1.0718:03 06/18
  • 금 : 60.74상승 0.8418:03 06/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