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이 과거발언→ 유병재 발언 '소환' "YG는 약국이다"

 
 
기사공유
비아이 과거발언. 사진은 비아이와 유병재./사진=머니S DB

비아이의 마약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과거 비아이의 과거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이에 유병재의 발언까지 소환되며 YG가 총체적 난국에 빠진 모양새다.

지난해 비아이는 가수 승리와 함께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에 출연했다.

비아이 과거발언. /사진=JTBC 방송캡처

당시 비아이는 JTBC 예능 프로그램 '마리와 나'를 언급했다. 이에 승리는 "발음을 잘 해야 한다. 특히 우리는 조심해야 한다"라며 "예민하기 때문에 깜짝 놀랐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뿐만 아니라 유병재가 YG엔터에 대해 했던 발언이 화제가 되고 있다. 유병재는 지난해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자신의 스탠드업 코미디쇼 ‘블랙코미디 B의 농담’에서 ‘YG를 왜 비난하지 않냐’는 물음에 “솔직히 억울한 부분이 있다”며 털어놓았다.

그는 “YG는 약국이다. 마약한 건 그들인데 욕은 제가 먹는다”고 말하며 “기분 좋은 건 그들, 기분 나쁜 건 나다. (개그로) ‘약 빨았다’는 말을 듣고 싶었을 뿐”이라며 말했다. 당시에는 유병재 특유의 블랙유머로 평가 받았었다.

한편 12일 디스패치는 비아이가 지난 2016년 4월 마약류 위반 피의자 A씨와 나눈 카카오톡(카톡) 대화 내용을 공개하며, 비아이가 당시 마약 구매를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이 같은 보도에 비아이는 자신의 SNS에 "너무나도 부적절한 행동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한때 너무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 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그것 또한 겁나고 두려워, 하지도 못했다"고 해명하며 그룹 아이콘 탈퇴 의사를 밝혔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5.11상승 1.0212:06 11/12
  • 코스닥 : 661.82상승 0.4512:06 11/12
  • 원달러 : 1164.70하락 2.112:06 11/12
  • 두바이유 : 62.18하락 0.3312:06 11/12
  • 금 : 61.15상승 0.2712:06 11/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