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 월드컵 골든볼 출신 포그바 “역사 쓰는 한국 대표팀, 마지막 경기도 이기길”

 
 
기사공유
'오늘은 갓그바' 13일 오후 서울 용산구 아디다스 더베이스 서울에서 열린 ‘아디다스-폴 포그바 아시아 투어’를 통해 처음 한국을 방문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미드필더 폴 포그바. /사진=장동규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프랑스의 인기 축구 선수 폴 포그바가 처음으로 한국 땅을 밟았다.

폴 포그바는 13일 오후 서울 용산구 아디다스 더베이스 서울에서 열린 ‘아디다스-폴 포그바 아시아 투어’를 통해 처음 한국을 방문했다. 아디다스 코리아의 초청으로 내한한 포그바는 한국 팬들과 세리머니 배틀, 컨트롤 챌린지, 스페셜 풋살 매치 등을 함께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포그바는 팬들과의 만남을 앞두고 배성재 아나운서의 사회로 간단한 미디어 인터뷰를 가졌다. 포그바는 인터뷰를 통해 방문 소감과 한국 선수들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먼저 포그바는 “한국은 정말 아름답고 매우 넓다. 다음에 또 오길 희망한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아디다스 코리아로부터 한국의 전통 '갓'을 선물 받기도 했다. 2018 러시아 월드컵 우승 소감에 대해서는 “월드컵 우승은 정말 마법같고 특별한 순간이었다. 아르헨티나와의 16강전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답했다.

이어 배성재 아나운서가 한국어로 “한국의 손흥민 선수도 프리미어리그에서 뛰고 있다. 손흥민과 경기 했던 기억이 나는가”라고 질문을 던지자 포그바는 통역을 거치기도 전에 “SON?SON!"이라 말하면서 알아들었다며 미소 지었다. 포그바는 “손흥민은 한국 최고의 선수고 굉장히 좋은 선수다. 선수로서 지닌 장점이 상당히 많기 때문에 나 또한 손흥민에게 배울 점이 많다”며 손흥민의 실력을 인정했다.

최근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에 진출한 한국 대표팀 선수들에게도 응원을 보냈다. 포그바는 “역사를 쓰고 있는 한국 대표팀에게 축하를 보낸다. 결승은 이겨야하고 이겨지는 것이다”라고 말하며 한국의 우승을 기원했다.

포그바는 2013년 터키에서 열린 U-20 월드컵에 출전해 최우수 선수에게 주어지는 골든볼을 수상하면서 프랑스 대표팀의 우승을 이끌기도 했다.

대회에서 맹활약 중인 이강인에 대해서는 “아직 잘 알지 못하지만 나중에 확인하고 싶다. 결승전을 보면 알 것 같다”며 앞으로 지켜보겠다는 말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포그바는 한국 팬들에게 “늦은 시간까지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 오늘 방문도 감사 인사를 전하기 위함이다. 쉽지 않겠지만 기회가 된다면 맨유를 한국에 초정하고 싶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한국식 하트까지 발사' 팬들을 향해 하트를 보내는 폴 포그바. /사진=장동규 기자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4.35상승 0.2612:07 11/12
  • 코스닥 : 661.81상승 0.4412:07 11/12
  • 원달러 : 1164.70하락 2.112:07 11/12
  • 두바이유 : 62.18하락 0.3312:07 11/12
  • 금 : 61.15상승 0.2712:07 11/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