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존심 싸움' 어코드 vs 캠리… 미소짓는 '혼다'

 
 
기사공유

혼다 어코드. /사진=혼다코리아
국내 수입자동차시장에서 혼다와 토요타가 주력 중형세단을 앞세워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지난해 아쉬움을 남겼던 혼다는 올해 어코드 반등효과를 발판으로 토요타의 자리를 위협하고 있다.

14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올 1~5월 혼다 어코드의 판매실적은 1471대로 경쟁모델인 토요타 캠리(1301대)를 앞섰다. 이 기간 혼다 어코드의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300% 이상 성장했다. 같은 기간 토요타 캠리는 26% 실적이 줄었다.

하이브리드 역시 마찬가지다. 올 1~5월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판매량은 1590대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 이 모델의 판매실적은 1대였지만 올해 물량수급이 원활해지면서 선전했다. 같은 기간 토요타 캠리 하이브리드는 판매량이 1490대에 머물며 전년 동기 대비 약 43% 역성장했다.

지난해와는 확실히 다른 흐름이다. 당시 토요타 캠리는 혼다 어코드를 판매실적 기준으로 크게 앞섰다. 이 기간 토요타 캠리의 판매량은 총 9464대(하이브리드 5595대 포함)였다. 혼다 어코드의 경우 4470대(하이브리드 2040대 포함)에 머물러 캠리와의 격차가 2배 이상 벌어졌다.
토요타 캠리. /사진=토요타코리아
혼다 어코드가 지난해 부진을 딛고 올해 반등의 기회를 잡을 수 있었던 것은 꽉 막혔던 물량수급 문제가 해소되면서 숨통이 틘 까닭이다. 혼다코리아 관계자는 “물량공급에 따른 대기고객 해소가 실질적으로 반영됐다”고 말했다.

사실 어코드와 캠리는 단순히 중형세단 경쟁이 아니다. 혼다와 토요타의 자존심 싸움이기도 하다. 두 모델이 브랜드 내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워낙 크기 때문. 어코드와 캠리의 성패가 두 브랜드의 한해 농사를 결정짓는 중요한 지표가 된다는 얘기다.

혼다코리아의 경우 지난해 총 7956대를 판매했으며 이 중 4470대가 어코드(하이브리드 포함)였다. 토요타 역시 마찬가지다. 지난해 연간 판매량 1만6774대 중 9464대가 캠리(하이브리드 포함)였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수입차시장은 인증문제 등에 따른 공급지연으로 규모가 전년 대비 줄었지만 혼다는 급성장하고 있어 눈에 띈다”며 “지난달까지 혼다와 토요타의 격차가 크지 않아 경쟁구도가 형성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4.36상승 27.8118:01 07/19
  • 코스닥 : 674.06상승 8.9118:01 07/19
  • 원달러 : 1174.50하락 4.318:01 07/19
  • 두바이유 : 61.93하락 1.7318:01 07/19
  • 금 : 62.14하락 1.0918:01 07/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