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애, 아파서 입원했다더니… "산후조리 마쳐?"

 
 
기사공유
조수애./사진=조수애 인스타그램

JTBC 아나운서 출신 조수애가 지난달 출산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오늘 13일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조수애는 출산 후 2주 전쯤 산후조리를 마치고 귀가했다고. 두산그룹 관계자는 이날 한 매체를 통해 "조수애 전 아나운서의 출산 및 박서원 전무의 2세와 관련해서는 그룹 차원에서 드릴 말씀이 없다. 워낙 사적인 영역이라 따로 사실 확인이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조수애는 지난해 12월 8일 두산매거진의 박서원 대표와 결혼식을 올렸다. 아나운서 조수애의 남편인 박서원은 1979년생으로 박용만 두산 인프라코어 회장의 장남이며 조수애와 박서원은 13세의 나이차를 극복하고 결혼을 했다.

한편, 결혼 당시 혼전 임신설에 휘말렸지만 조 전 아나운서는 이에 대해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또한, 지난 1월 초, 한 매체가 조 전 아나운서가 임신 5개월 차에 접어들었고, 서울의 한 병원에 입원해 있다고 보도하자 그는 직접 SNS를 통해 부인했다.

그는 박 대표와 촬영한 사진을 올리면서 "아파서 입원했는데 기사가 갑작스럽게 났다. 임신 5개월도 아니지만 축하해줘서 고맙다"는 글을 남겼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2.92하락 18.9518:03 07/17
  • 코스닥 : 666.28하락 8.1418:03 07/17
  • 원달러 : 1181.30상승 3.718:03 07/17
  • 두바이유 : 64.35하락 2.1318:03 07/17
  • 금 : 64.58하락 0.6418:03 07/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