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이 카톡 상대는 '한서희'… 탑 이어 비아이와도 마약?

 
 
기사공유
비아이 한서희. /사진=장동규 기자, 한서희인스타그램

비아이가 마약 관련 카카오톡 대화를 나눈 A씨의 정체는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로 드러났다.

13일 한 매체는 한서희가 지난 2016년 8월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긴급 체포됐고 경찰은 그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비아이와 나눈 메신저 대화를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메신저에는 비아이가 한서희에게 "나는 그거(마약) 평생 하고 싶다", "개수는 원하는 만큼 구할 수 있는 거냐", "네가 사면 디씨(할인) 같은 거 안 되나", "난 천재되고 싶어서 하는 거다", "너랑은 같이 해봤으니까 묻는 거다" 등의 메시지를 보낸 내용이 담겼다. 

보도에 따르면 한서희는 2016년 8월22일 경찰 조사에서 비아이와의 카톡을 근거로 마약류인 LSD를 전달했다고 진술했다. 한서희는 같은 해 5월3일 서울 마포구에 있는 아이콘 숙소 앞에서 비아이에게 LSD를 줬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내용은 전날(12일) 다른 매체를 통해 보도됐으나 대화 상대가 A씨로 나왔을 뿐 당사자를 특정할 수 없었다. 그러나 이날 보도에 의해 A씨가 한서희라는 내용이 새롭게 공개됐다. 한서희는 지난 2017년 그룹 빅뱅의 멤버 탑과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 등으로 징역 3년 집행유예 4년, 보호관찰 120시간 등을 선고받은 인물이다.

한편 비아이는 전날 보도 이후 탈퇴를 선언했다. 그는 "(마약은) 겁이 나고 두려워서 하지도 못했다"면서도 "잘못된 언행을 반성하며 팀에서 탈퇴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역시 "비아이 문제로 실망을 드린 모든 분께 고개숙여 사과드린다"며 "비아이는 이번 일로 인한 파장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으며 당사 역시 엄중히 받아들여 팀 탈퇴와 전속계약해지를 결정했다"며 "YG는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관리 책임을 절감하고 있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