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태현 위너 탈퇴 후 "나는 마약 안 해"… YG 논란 알고 그랬나

 
 
기사공유
남태현. /사진=임한별 기자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를 둘러싼 마약 의혹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과거 그룹 위너를 탈퇴한 남태현의 의미심장한 글이 재조명되고 있다.

YG 소속 그룹 위너 출신 남태현은 과거 팀을 탈퇴한 후 한 언론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내가 제대로 탈퇴 이유를 말하면 내가 손해 보는 게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아울러 그는 위너 탈퇴 후 솔로 데뷔 당시 손가락에 ‘I DON’T DO DRUGS. I AM DRUGS.(나는 마약 안 해. 내가 곧 마약이야)’라는 문구의 타투를 새겼다.

한편 14일 한 매체는 마약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비아이 메시지 상대로 지목된 한서희가 YG에서 비아이 마약 의혹과 관련해 진술 번복을 강요받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16년 한서희는 그룹 위너 이승훈을 통해 양 대표가 있는 YG 사옥 7층으로 불려가 진술 번복을 요구받았다. 또 이승훈과 한서희의 대화를 통해 비아이가 당시 마약 양성 반응이었음을 밝혔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1.45상승 8.1118:01 07/23
  • 코스닥 : 668.65하락 6.1318:01 07/23
  • 원달러 : 1178.90상승 0.618:01 07/23
  • 두바이유 : 63.26상승 0.7918:01 07/23
  • 금 : 62.74상승 1.1918:01 07/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