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 412억원 유상증자 납입일 일주일 미뤄"

 
 
기사공유
케이뱅크가 412억원 규모로 결의했던 증자 납입일을 오는 20일에서 27일로 연기한다고 14일 밝혔다. 앞서 케이뱅크는 20일 전환신주 823만5000주에 대한 412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정했으나 납입일을 27일로 변경했다.

케이뱅크의 한 관계자는 “주주사들의 의사결정 과정에서 단순 절차상 시간이 좀 더 걸려 납입일을 유예했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이번 증자와 별도로 3000억원 규모의 추가 증자를 협의하면서 일정이 지연된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금융권에 따르면 KT·우리은행·NH투자증권 등 케이뱅크 핵심 주주들은 3000억원 규모의 추가 증자안을 포함한 케이뱅크 정상화를 위한 자본확충 계획을 검토 중이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케이뱅크의 올해 3월말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총자본비율은 12.48%로 19개 시중·지방·국책·인터넷은행 중 가장 낮았다. 대출 자산 증가에 발맞춰 자본을 확충하지 못해 자본비율이 크게 악화됐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9.23상승 16.7818:03 11/14
  • 코스닥 : 663.31상승 1.4618:03 11/14
  • 원달러 : 1169.70상승 1.918:03 11/14
  • 두바이유 : 62.37상승 0.3118:03 11/14
  • 금 : 61.48하락 0.6818:03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