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폴더블폰 메이트X 출시 연기… 운영체제 '훙멍' 오픈 예고

 
 
기사공유
/사진=로이터, 뉴스1
화웨이가 폴더블 5G 스마트폰 출시를 연기했다. 

로이터통신은 14일(현지시간) 화웨이가 접을 수 있는 폴더블 5G 스마트폰인 '메이트X'의 출시를 3개월 연기했다고 밝혔다. 화웨이는 이날 홍콩에서 열린 한 콘퍼런스에서 당초 6월 전세계 출시를 목표로 했던 메이트X 출시를 3개월 늦춘 9월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 결정은 화웨이가 미국 기업의 거래 금지 중국 업체 목록에 올라 구글의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의 업데이트가 불가능해진 데 따른 것으로 추정됐다.

하지만 화웨이 측은 이를 부인하면서 "여러 통신사와 진행 중인 인증시험이 8월에 끝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화웨이가 독자적으로 개발하고 있는 운영체제 '훙멍'은 9개월 내로 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화웨이 측은 "여러 해 동안 파트너였던 만큼 우리는 물론 구글과 안드로이드를 선호한다"면서도 "하지만 상황이 어쩔 수 없다면 우리는 6개월에서 9개월내로 훙멍을 선보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5:32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5:32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5:32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5:32 10/17
  • 금 : 58.80하락 0.6215:32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