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대규모 시위 앞두고 '범죄인 인도법' 잠정 연기

 
 
기사공유
홍콩 시위./사진=로이터
15일(현지시간) 홍콩 정부가 '범죄인 인도법' 개정안 추진을 잠정 연기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정부 관계자들이 홍콩과 인접한 선전에 내려와 캐리 람 행정장관에게 법안 연기를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5일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홍콩 정부가 이르면 이날 오후 법안 추진을 잠정연기하는 방안을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람 장관은 홍콩 업무를 총괄하는 한정 중국 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과 대책 회의를 한 후 이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회의에서는 시위대가 요구하는 법안 전면 철회는 배제한 채 법안을 강행하거나 잠정 연기할 경우 장단점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람 장관은 홍콩 핵심 관료들과도 밤 늦게까지 회의를 이어갔다고 SCMP는 전했다.

이날 오전까지 대책 회의를 한 결과 람 장관은 최근 격렬해지는 시위 상황 등을 고려해 범죄인 인도 법안 추진을 잠정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중국 중앙정부에도 이를 통보했으며 홍콩 고위 관료들이 이날 정오 정부청사에서 친중파 입법회 의원 43명 전원을 만나 법안 연기를 설명할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9일 홍콩 시민들은 홍콩 당국이 중국과 법인 인도 조약 개정을 추진하자 대규모 반대시위를 벌였다. 조약 개정을 통해 정치범도 인도될 수 있어 중국의 통제가 강화될 것을 우려해서다. 시위를 주도한 홍콩 재야단체 연합인 민간인권전선은 오는 16일 시위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 철회, 12일 경찰의 과잉 진압 사과, 람 장관의 사퇴를 촉구할 계획이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1.45상승 8.1115:33 07/23
  • 코스닥 : 668.65하락 6.1315:33 07/23
  • 원달러 : 1178.90상승 0.615:33 07/23
  • 두바이유 : 63.26상승 0.7915:33 07/23
  • 금 : 62.74상승 1.1915:33 07/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