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마약 안해" 남태현 YG 탈퇴 후… 의미심장한 문신 눈길

 
 
기사공유
/사진=남태현 인스타그램
그룹 위너출신 가수 남태현이 YG엔터테인먼트와의 계약해지 후 올린 글과 사진이 재조명되고 있다. 

15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태현이 YG 나가면서 새긴 타투’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함께 게시된 사진에서 남태현의 오른쪽 손을 볼 수 있는데, 검지에는 ‘I am drugs'(내가 마약이다), 중지에는 ‘I don’t do drugs'(나는 마약을 하지 않는다)라는 문신이 새겨져 있다.

남태현은 이 사진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리면서 YG 탈퇴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인터뷰에 위너 탈퇴에 관한 질문이 있으니까 대답할 뿐이지 나도 언급하기 싫다”며 “내가 제대로 탈퇴 이유 디테일하게 말하면 내가 손해 볼 것 같냐”고 의미심장하게 말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남태현이 YG 소속 연예인의 마약의혹을  알고 있었던 게 아니냐고 추측하고 있다. 한편으로는 자신을 ‘마약’이라고 말할 만큼 대중에게 어필할 수 있는 가수라는 자부심을 단순히 표현했다는 의견도 있다.

남태현은 2016년 위너에서 탈퇴하고 YG를 떠났다. 최근 남태현은 지난 4월 가수 장재인과 열애 중이라고 밝혔지만 지난 7일 장재인의 폭로로 ‘양다리’ 논란에 휩싸이면서 출연 준비 중이던 뮤지컬 ‘메피스토’에서 중도 하차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8.42상승 1.0212:26 10/15
  • 코스닥 : 644.50상승 3.0412:26 10/15
  • 원달러 : 1183.80하락 1.112:26 10/15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12:26 10/15
  • 금 : 60.03하락 0.4112:26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