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행정장관 "범죄인 인도법 무기한 연기… 철회는 안해"

 
 
기사공유
홍콩 시위./사진=로이터
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이 15일(현지시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범죄인 인도 법안'(일명 송환법)을 무기한 연기했다. 다만 완전한 철회는 없다고 강조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람 장관은 이날 정부청사에서 개최된 기자회견에서 "사회의 다양한 우려를 반영해 송환법을 무기한 연기한다"며 "법안 추진에 대한 모든 작업을 중단하고 여러 정당과 협의한 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람 장관은 이어 "홍콩인을 위해 법안 개정을 강행했으나 정부 측의 부적절한 처사로 홍콩에서 큰 갈등을 일으켰다. 많은 사람들이 실망하고 슬퍼했다. 겸허하게 비판을 받아들이고 개선하겠다"며 고개를 숙였다. 하지만 그는 "법안의 허점을 막기 위해 현단계에선 개정안을 완전히 철회할 수 없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이날 람 장관의 발언이 법안 연기보다 법안 추진의 필요성에 초점을 맞추면서 홍콩 시민들의 분노는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지난 9일 100만인 시위를 주도한 홍콩 재야단체 연합인 '민간인권전선'은 16일 시위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 철회, 12일 경찰의 과잉 진압 사과, 캐리 람 행정장관의 사퇴 등을 촉구할 계획이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1.45상승 8.1118:01 07/23
  • 코스닥 : 668.65하락 6.1318:01 07/23
  • 원달러 : 1178.90상승 0.618:01 07/23
  • 두바이유 : 63.26상승 0.7918:01 07/23
  • 금 : 62.74상승 1.1918:01 07/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