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우크라이나] 이른 선제골 후 통한의 실점… 팽팽한 1-1(전반종료)

 
 
기사공유
16일 오전 1시(한국시간) 폴란드 우츠 우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와 1-1 팽팽한 승부를 이어가고 있는 대한민국 U-20 대표팀. /사진=뉴스1

대한민국 20세 이하(U-20) 축구 대표팀이 이른 시간에 선제골을 넣은 후 동점을 허용하면서 1-1로 전반전을 마쳤다.

남자축구 역사상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 첫 우승에 도전하는 U-20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이 16일 오전 1시(한국시간) 폴란드 우츠 우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와 1-1 팽팽한 승부를 이어가고 있다.

전반 초반부터 공세를 펼친 한국은 경기 시작과 동시에 김세윤이 VAR 판독 끝에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이강인은 골키퍼를 완벽하게 속이고 득점에 성공하면서 한국이 1-0으로 앞서게 됐다.

예상과 달리 이른 시간에 실점을 내준 우크라이나는 기회를 엿봤다. 그러나 좀처럼 한국 수비를 뚫어내지 못했다. 전반 10분 역습에 나선 우크라이나가 프리킥을 얻어냈다. 이어 키커로 나선 세르히 불레차의 슈팅을 이광연이 완벽하게 잡아내면서 우크라이나의 득점 기회를 무산시켰다.

롱볼 위주의 단조로운 축구를 구사한 우크라이나는 실점의 압박을 느낀 듯 정교한 플레이를 구사하지 못했다. 한국 역시 적극적으로 전방 압박을 가하지 않는 안정적인 경기 운영으로 좀처럼 우크라이나에 슈팅 기회를 내주지 않았다.

전반 29분 우크라이나 패스를 가로챈 조영욱이 단독 돌파 후 프리킥을 얻어냈다. 이후 이강인이 기습적인 롱패스를 건넸으나 우크라이나 수비에 아쉽게 막혔다.

그러나 전반 33분 김현우가 무리한 백태클로 경고를 받은 이후 세트피스 상황에서 흐른 볼을 수프리아하가 마무리하면서 우크라이나가 동점을 만들었다.

실점 후 우크라이나의 측면 공격에 흔들린 한국은 추가 실점 위기를 가까스로 모면했다. 전반 42분에는 김세윤이 중거리 슈팅으로 분위기 반전을 꾀했다. 전반 추가시간에는 오세훈이 강력한 왼발 슈팅이 조금 높았다. 결국 두 팀은 추가 득점을 만들어내지 못하면서 전반전을 1-1으로 마쳤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20상승 8.7212:55 07/16
  • 코스닥 : 677.23상승 2.4412:55 07/16
  • 원달러 : 1177.30하락 212:55 07/16
  • 두바이유 : 66.48하락 0.2412:55 07/16
  • 금 : 65.22하락 0.6612:55 07/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