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연구원, 경기도 정체성·도민 자긍심 강화 방안 모색해야

 
 
기사공유

경기연구원 전경. / 사진제공=경기연구원
지방자치시대에 따른 지역정체성 확립 요구 증대에 발맞춰 경기도 발전을 위한 경기도 정체성 및 도민의 자긍심 강화 방안 모색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경기연구원은 경기도 정체성의 특성 및 경기도민 인식조사를 토대로 '경기도 정체성 및 도민의 자긍심 강화방안 모색을 위한 연구' 보고서를 지난 16일 발표했다.

경기도민 3000명을 대상으로 지난 2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65.6%가 ‘경기도’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이미지가 ‘수도권/서울 근교’라고 인식하고 있으나 경기도 정체성을 위한 중요 요소로는 1.9%만이 ‘주변성’을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경기도가 처한 주변적 현실은 직시하되, 주변성을 더 이상 고려하지 않고 경기도가 우리나라의 중심으로, 주체적 미래성을 인지하고 있음을 시사한다.

조사 결과, 경기도 및 시·군에서 선정(2012년)한 ‘경기도 역사인물 33인’ 중에서 ‘정약용’이 경기도를 대표하는 역사인물 1위로(1순위 27.2%, 1+2+3순위 60.9%), 경기도를 대표하는 문화유산으로는 1위 수원화성(54.3%), 2위 남한산성(12.2%), 3위 행주산성(1.6%) 순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민은 경기도 정체성을 위한 중요 요소로 ‘신뢰성(10.2%)’, ‘미래지향성(10.1%)’, ‘공정성(9.0%)’, ‘실용성(8.9%)’을 높게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경기도 역사(13.6%) 및 고유 문화(15.7%)에 대한 인식이 낮은 반면, 높은 잠재력을 가진 경기도 지역자산으로 역사문화자원이 3위를(9.9%) 차지하여 향후 역사문화자원 발굴 및 활용 등을 통한 경기도 문화정체성 확립이 요구된다.

연구를 수행한 김성하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은 “경기도는 주변성에서 주체성으로 변화의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며 “지리적·행정적 환경에 의한 주변적(수도권/서울 근교) 이미지로부터 벗어나 경기도민으로서 미래를 향한 주체적 의식 함양 및 활동 기반 마련을 위한 다각도의 정책적 접근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 연구위원은 또한 “경기도 역사와 문화에 대한 이해는 경기도 내 각 지역의 역사와 문화에 대한 인식제고로부터 가능하다”며 “이는 곧 지역민으로서 그리고 경기도민으로서 자긍심 고취 및 지역정체성, 나아가 경기도 정체성 확립 토대로 작용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한 구체적 정책으로 ▲후속연구를 통한 지속적인 경기도 정체성 확립 도모 ▲경기학연구센터 확대 운영을 통한 경기학 관련 연구·교육·홍보 강화 ▲경기도민의 지속적 거주의향 제고를 위한 집중적 분석 및 지원 ▲경기도 및 31개 시·군 기초자치단체 간 긴밀한 협력관계 구축 ▲‘자긍심’ 개념 정립과 함께 철학적 사유 확산 노력 등을 제안했다.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1.45상승 8.1118:01 07/23
  • 코스닥 : 668.65하락 6.1318:01 07/23
  • 원달러 : 1178.90상승 0.618:01 07/23
  • 두바이유 : 63.26상승 0.7918:01 07/23
  • 금 : 62.74상승 1.1918:01 07/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