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3분의 2, '워라밸' 맞춰 근무시간 나눈다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국내 대기업 3곳중 2곳은 업무효율과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별도의 근무시간 관리제를 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 52시간 근무제의 도입과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 문화가 확산되면서 집중근로시간제 등을 통해 효율성을 끌어올리는 데 주력한 결과다.

16일 한국경제연구원에 따르면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일·생활균형제도 현황(복수응답)을 조사한 결과 업무 효율 및 생산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집중근무·협업시간제 등 근무시간 관리제도’(68.8%)를 가장 많이 실시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어 ‘모바일 환경 구축 등 전자결재시스템 개편’(56.3%), ‘보고·회의문화 개편’(52.1%), ‘자율좌석제 등 근무환경 유연화’(24.3%) 순으로 뒤따랐다.

응답 기업 144곳은 지난해 7월부터 시행된 주 52시간 근무제가 일·생활균형제도에 미친 가장 큰 영향으로 ‘근로시간 관리 강화’(53.5%)를 선택했다. ‘유연근무제 확대’(41.0%), ‘회식·휴가 및 여가활용 문화 개선’(38.9%) 순으로 이어졌다.

일·생활균형제도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한 정부의 방안으로는 ‘실시기업 지원금 인상 및 세제혜택 등 인센티브 강화’(38.2%), ‘법적 규정 마련 및 위반 사업장 감독 강화’(24.3%), ‘대체인력 채용지원 강화’(15.3%) 등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한경연 관계자는 “기업들이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업무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제도를 도입·운영하고 있다”며 “응답 기업 70% 이상이 육아 휴직과 직장어린이집 설치를 부담으로 느껴 관련 지원금 인상과 세제 혜택이 강화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74하락 8.1518:01 12/05
  • 코스닥 : 617.60하락 7.6718:01 12/05
  • 원달러 : 1190.20하락 4.118:01 12/05
  • 두바이유 : 63.00상승 2.1818:01 12/05
  • 금 : 61.11상승 0.1318:01 12/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