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5G로 한국과 스웨덴 상생… 지연 없는 원격조종 시연

 
 
기사공유
KT 5G 스카이십이 서울 광화문 광장 상공을 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 KT
KT가 ‘5G 스카이십’(Skyship)과 고품질 영상통화서비스 ‘나를’(Narle)로 글로벌시장을 공략한다.

16일 KT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의 스웨덴 국빈 방문행사에 참여해 양국 5G통신 분야 상생협력을 다짐했다. 지난 14일 행사에서 KT는 스웨덴 스톡홀름에 위치한 ‘에릭슨 시스타’ 연구소에서 문 대통령과 스웨덴 국왕 외 정부 및 통신 분야 관계자가 참여한 가운데 기술협력을 통한 5G서비스를 시연했다.

KT는 5G를 기반으로 서울과 스톡홀름을 실시간 연결해 지연 없는 원격 조종을 선보였다. 광문 광장 상공을 비행하는 5G 스카이십이 고해상도 영상을 촬영해 KT 5G네트워크와 국제회선으로 스톡홀름 행사장에 실시간 전달하는 방식이다.

나를 서비스를 통해 한국-스웨덴을 5G로 연결하는 실시간 영상통화도 공개됐다. 3D아바타, 증강현실(AR) 이모티커 등 꾸미기 기능을 활용하며 최대 8명까지 그룹영상통화가 가능한 서비스를 선보였다.

시연에는 한국-스웨덴을 연결하는 첫 5G 영상통화의 의미를 담아 지난해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스웨덴 대표팀 자원봉사자로 활동한 한국외대 학생과 KT 직원이 한국에서 영상통화에 참여했다.

오성목 KT 네트워크부문장(사장)은 “앞으로 글로벌 제조사와의 지속적 협력을 통해 세상을 변화시키는 혁신적인 5G 기술과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4.36상승 27.8123:59 07/19
  • 코스닥 : 674.06상승 8.9123:59 07/19
  • 원달러 : 1174.50하락 4.323:59 07/19
  • 두바이유 : 62.47상승 0.5423:59 07/19
  • 금 : 61.55하락 0.5923:59 07/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