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인보사 사태'에 이웅열 전 회장 수사 본격화

 
 
기사공유
이웅열 전 회장. /사진=코오롱
검찰이 이웅열 전 코오롱그룹 회장의 출국금지 명령을 내리는 등 ‘인보사케이주’(인보사) 의혹에 대한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16일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부장검사 권순정)에 따르면 최근 이 전 회장에 대한 출국금지 명령을 내렸다. 검찰은 이 전 회장이 인보사 성분 변경에 대해 알고 있었는지 조사하는 한편 대주주 자격으로 코오롱티슈진 상장을 통한 부당이득 여부도 살펴볼 계획이다.

이 전 회장이 지난해 11월 450억원대 퇴직금을 받고 사임한 시기가 미국 임상 3상이 추진됐던 시점과 겹친다. 인보사 성분 세포가 뒤바뀐 사실은 코오롱티슈진이 미국 허가 준비 과정 중 유전자 검사를 진행하며 드러났다.

인보사는 사람 연골에서 추출한 ‘연골세포’(1액)와 ‘형질전환세포’(2액)로 구성된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로 2017년 7월 국내 판매를 허가받았다. 그러나 최근 2액이 허가 당시 제출자료에 기재된 연골세포가 아니라 종양 유발 가능성이 있는 신장세포로 알려졌다.

‘민영의료화 저지와 무상의료실현을 위한 운동본부’는 앞서 지난달 21일 이 전 회장을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로 고발한 바 있다. 고발장에는 명시된 혐의는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약사법 위반, 상해 및 업무상과실치사상죄 등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조만간 이 전 회장을 불러 식품의약안전처(식약처) 허가를 받기전 세포 변경 사실을 미리 인지했는지 물을 계획이다.

한편 이 전 회장은 코오롱그룹 계열사 주식을 차명 보유해 숨긴 혐의로 열린 지난달 15일 첫 공판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벌금 5000만원을 구형받았다. 현재 이 전 회장은 자본시장법 위한 혐의도 받고 있다.
 

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8.03하락 10.8313:17 10/23
  • 코스닥 : 656.64상승 0.7313:17 10/23
  • 원달러 : 1174.00상승 4.313:17 10/23
  • 두바이유 : 59.70상승 0.7413:17 10/23
  • 금 : 58.95하락 0.4313:17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