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수소경제, 에너지 전환에 가장 확실한 솔루션"

 
 
기사공유
/사진=뉴스1, 현대차
“지속가능한 지구를 위해서는 멋진 말과 연구가 아닌 즉각적인 행동이 필요합니다. 수소경제가 미래 성공적 에너지 전환에 있어 가장 확실한 솔루션입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은 지난 15일 일본 나가노현 가루이자와에서 열린 G20 에너지·환경장관 회의 오찬에서 ‘수소위원회 공동회장’ 자격으로 공식 연설을 하며 이같이 밝혔다.

수소위원회는 2017년 스위스 다보스 세계경제포럼에서 수소산업 관련 글로벌 CEO들의 협의체로 출범했다. 현재 에너지, 화학, 완성차 및 부품 업체 등 전세계 주요 기업 60여곳이 참여하고 있다.

현재 수소위원회는 오는 2050년까지 수소가 전 세계 에너지 수요량의 20%를 차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위원회의 예상처럼 수소 사용이 확대되면 전세계 연간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60억톤가량 줄어들 전망이다. 이는 유엔기후변화협약이 지구 온난화 진전을 제한하기 위해 요구한 이산화탄소 감축 요구량에 20%에 해당한다.

정 수석부회장은 “에너지와 수송을 넘어 모든 분야의 리더들이 수소경제 사회를 구현하고 더 나은 미래를 만드는 데 동참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한편 정 수석부회장은 행사 대부분의 일정을 현대차 수소전기차인 ‘넥쏘’를 타며 소화했다. 넥쏘는 물 이외의 오염물질 배출이 없고 공기정화 기능까지 갖추고 있는 친환경 차량으로 조명래 환경부 장관 등 한국 측 대표단도 행사 일정 일부를 넥쏘 수소전기차로 소화했다.
 

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2.45하락 18.4715:32 11/13
  • 코스닥 : 661.85하락 3.2915:32 11/13
  • 원달러 : 1167.80상승 715:32 11/13
  • 두바이유 : 62.06하락 0.1215:32 11/13
  • 금 : 62.16상승 1.0115:32 11/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