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위 이유는?…"홍콩 송환법 철폐" 시민 30% 운집

 
 
기사공유
16일 홍콩 시민들이 밤늦게까지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진=로이터

16일(현지시간) 홍콩에서 펼쳐진 송환법 철폐 시위에 200만명의 시민이 모였다.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홍콩 재야단체 연합인 ‘시민인권전선’은 이날 밤 11시 시위에 참여한 시민이 200만명에 달했다고 밝혔다. 홍콩 시민 10명 중 3명이 시위에 참여한 것으로 지난 9일 운집 인원인 103만명에 비해 두 배로 늘었다.

시민들은 이날 오후 2시30분께 빅토리아파크에서 모인 뒤 홍콩의 정부 청사가 있는 애드머럴티 인근으로 시가행진을 펼쳤다. '검은 대행진'이라는 이름의 가두행진을 벌인 시민들은 이날 밤 11시 자진해산했다.

시민들은 이날 송환법의 완전 철폐와 홍콩 행정부의 수장인 캐리 람 해정장관의 즉각 사퇴를 요구했다. 홍콩 당국이 추진 중인 송환법(범죄인 인도 법안)은 홍콩으로 숨어든 범죄인을 중국 본토는 물론 대만, 마카오 등의 요구에 따라 인도할 수 있도록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홍콩 시민들은 이 법안이 통과되면 중국이 반중 인사나 인권운동가 등 정치적 인사를 본토로 송환하도록 악용할 수 있다며 우려하고 있다. 여기에 중국이 홍콩 반환때 약속했던 '일국양제(한나라 두체제)'를 지키고 있지 않고 있다며 분노하고 있다.

지난 9일에는 시민 100만명이 거리로 몰려 나왔고 당초 법안 심의가 예정됐었던 12일에 열린 시위에서는 경찰의 강경 진압으로 수십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이와 관련해 캐리 람 행정장관은 이날 저녁 8시30분 사과 성명을 발표했다. 람 장관은 "당국이 추진한 미흡한 일로 홍콩 사회에 많은 갈등과 논쟁을 야기하고, 많은 시민들을 실망시키고 괴롭게 했다는 점을 인정한다"며 "진심 어리고 겸손한 자세로 비판을 수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송환법과 관련, "정부가 개정안 추진을 중단했으며 이를 다시 추진할 시간표는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나 시민들은 람 장관의 즉각 사퇴, 송환법의 완전 폐지, 경찰의 강경 진압 사과 등을 요구하며 시위를 이어나갈 것으로 보인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48.30하락 2.7118:03 08/23
  • 코스닥 : 608.98하락 3.2718:03 08/23
  • 원달러 : 1210.60상승 3.218:03 08/23
  • 두바이유 : 59.34하락 0.5818:03 08/23
  • 금 : 59.43하락 0.8618:03 08/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