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조화, 영구보존 예정… '남북관계 개선' 위해?

 
 
기사공유
김정은 조화. /사진=뉴스1(통일부 제공)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고 이희호 여사의 장례 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보낸 조화가 반영구 보존될 전망이다.

지난 16일 정치권에 따르면 김대중평화센터는 현재 연세대학교 김대중도서관 수장고에 보관 중인 해당 조화를 관계자 회의를 통해 반영구 보존 계획을 논의할 예정이다.

김대중평화센터 측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서도 장례식에 들어온 조화를 폐기하는 통상적인 방식을 취하기에는 어렵다는 판단이다.

특히 북한이 노동당 제1부부장을 판문점에 급파해 김 위원장의 조의문과 조화를 전한 만큼 남북관계의 상징성이 커 영구보존 필요성이 높다고 본다.

앞서 지난 2009년 8월 김 전 대통령 서거 때 당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애도를 표하며 보낸 조화도 현재 김대중도서관에 보관돼 있다.

김 전 대통령 영결식 전 경찰의 경호를 받으며 김대중도서관으로 이동한 조화는 특수 처리를 통해 원형을 유지해 보존됐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2.45하락 18.4715:32 11/13
  • 코스닥 : 661.85하락 3.2915:32 11/13
  • 원달러 : 1167.80상승 715:32 11/13
  • 두바이유 : 62.06하락 0.1215:32 11/13
  • 금 : 62.16상승 1.0115:32 11/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