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거리노숙인들, 특화 자활사업 참여…재기 돕는다

 
 
기사공유

수원시청 전경. / 사진제공=수원시
수원시는 수원다시서기노숙인종합지원센터가 보건복지부가 주최하고 중앙자활센터가 주관하는 ‘거리노숙인 특화 자활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비 1억1755만원을 지원받는다고 17일 밝혔다.


거리노숙인 특화 자활사업은 노숙인의 근로 의욕을 높이고 사회복귀를 돕기 위해 일자리·상담치유·사례 관리 프로그램 등을 지원하는 것이다. 이번 공모에는 전국 226개 지자체가 운영하는 노숙인시설, 지역자활센터와 사회적협동조합, 자활기업 등이 참여했다.

공모 선정에 따라 수원다시서기노숙인종합지원센터는 7월부터 12월까지 6개월 동안 일자리 지원, 상담치유 프로그램 운영, 자립지원 매뉴얼 제작 등 자활사업을 전개한다. 수원다시서기노숙인종합지원센터는 수원시 수탁기관이다.

먼저 개인별 근로능력을 평가해 위생관리사, 어르신 외출 도우미, 쇼핑백 접기 등 공공·민간 분야 일자리를 연계해준다.

참여자들은 수원다시서기노숙인종합지원센터와 협약을 체결한 병원, 공동작업장, 사회복지시설 등에서 활동하게 된다.

수원시는 지난해부터 노숙인 현장대응반을 운영하고, 수원다시서기노숙인종합지원센터·119구급대·경찰서·병원등 11개 기관과 협력해 노숙인 보호 활동을 펼치고 있다.

현장대응반(16명)은주1회, 수원다시서기노숙인종합지원센터 위기관리팀(6명)은매주 월~금요일 수원역 주변을 순찰하며 도움이 필요한 노숙인을 대상으로 응급 구호활동을 한다.

지난해 수원시는 임시주거(170명)와임대주택(89명) 등 거리노숙인 259명에게 보금자리를 지원했고, 276명에게 일자리를 연계했다.

또 신용회복이 필요한 노숙인  18명에게 파산 관재인 선임·개인파산·면책등 모든 법률비용을 지원하고, 일대일 사례관리로 정상적인 금융거래와 경제생활이 가능하도록 힘을 보탰다.

최광열 수원시 사회복지과장은 “노숙인들이 지역사회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며”고 말했다. 

 

수원=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2.45하락 18.4715:32 11/13
  • 코스닥 : 661.85하락 3.2915:32 11/13
  • 원달러 : 1167.80상승 715:32 11/13
  • 두바이유 : 62.06하락 0.1215:32 11/13
  • 금 : 62.16상승 1.0115:32 11/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