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버설발레단, 제9회 대한민국발레축제 폐막작 'MINUS 7'·'Imperfectly Perfect' 공연

 
 
기사공유
유니버설발레단이 6월 29일부터 30일까지 양일간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제9회 대한민국발레축제의 마지막을 장식한다고 밝혔다.
©유니버설발레단

폐막으로 선보일 작품은 오하드 나하린의 'MINUS 7'과 허용순의 신작 'Imperfectly Perfect'이다.

재독 안무가 허용순은 이번 대한민국발레축제에서 유일한 신작 'Imperfectly Perfect'를 무대에 올린다. 이 작품은 완전함과 불완전함 사이를 끊임없이 오가는 인간의 고뇌와 성장을 그리고 있다. 작품을 위해 유럽에서 활동 중인 무용수 원진영과 사울 베가 멘도자(Saul Vega Mendoza), 마리오엔리코 디 안젤로 (Marioenrico D’Angelo)가 한국을 방문한다.

허용순은 “이번 작품은 그 동안 작업을 통해 고민해 왔으며, 앞으로도 계속 질문을 던지게 될 현실적 ‘삶의 자화상’ 시리즈 중 하나가 될 것 같습니다. 'The Moment', 'IF', 'Wave of Emotions'에서 다루었던 인간관계의 상대성에 대해 보다 밀도 있고 세밀한 고찰을 시도합니다.” 라고 설명했다.

축제의 피날레를 장식할 'MINUS 7'은 이스라엘 바체바 무용단 출신 안무가 오하드 나하린이 유니버설발레단과 한국 팬을 위해 기존의 '아나파자 Anaphase', '마불 Mabul', '자차차 Zachacha' 주요 장면을 재구성한 작품이다. “춤 보러 왔다가 춤추고 간다” “안 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 본 사람은 없다”는 리뷰로 유명한 이 작품은 무대와 객석이 어떻게 소통할 수 있는지 보여주는 관객 참여형 공연으로, 2017년 유라시안 댄스페스티벌에 공식 초청됐다.

문훈숙 단장은 “마린스키 발레의 정통을 이어가는 클래식 발레 레퍼토리 외에도 수준 높은 드라마 발레, 모던 발레를 통해 유니버설발레단이 지닌 다양한 매력을 선보이고자 합니다. 정형화된 발레 테크닉과 판타지에서 벗어나 인간의 내면에 집중하고 공감하는 예술의 깊이 있는 여운을 즐기시길 바랍니다.”라고 전했다.

한편 유니버설발레단은 대한민국발레축제 개막에 맞춰 6월 18일 단 하루 타임 세일(40%)을 진행한다. 이외에도 창단 35주년 기념 10월 정기공연 <춘향> <심청> 패키지 할인(35%), 국립현대무용단 <쌍쌍> 제휴 할인(30%), 유니버설발레단 릴레이 할인(25%) 등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티켓 예매는 예술의전당과 인터파크를 통해 가능하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4.36상승 27.8118:01 07/19
  • 코스닥 : 674.06상승 8.9118:01 07/19
  • 원달러 : 1174.50하락 4.318:01 07/19
  • 두바이유 : 61.93하락 1.7318:01 07/19
  • 금 : 62.14하락 1.0918:01 07/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