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정 "함께 작업하고 싶은 아티스트? 권진아… 숨소리까지 완벽"

 
 
기사공유
Mnet 예능 ‘슈퍼스타K 시즌5’ 우승자 박재정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레인보우 미디어

최근 MBC ‘복면가왕’에 출연해 ‘양평 두물머리’로 활약하며 화두에 올랐던 그는 꾸준히 다음 앨범을 준비하며 드라마 OST에도 참여하는 등 바쁜 활동을 이어왔다. 특히 이번 앨범에선 자신이 직접 많은 부분에 함께 참여했다고 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늘 팬들이 새로운 음악을 원하기 때문에 앨범 작업에 소홀할 수 없다는 그는 “평소 곡을 많이 쓰려고 노력한다. 지금까지는 곡을 받아서 쓴 경우가 많은데 요즘은 내 이야기를 직접 전하고 싶다는 욕심이 커졌다. 그게 좋은 원동력이 되어 최근 많은 시간을 곡을 쓰는데 몰두하고 있다”며 팬들에 대한 사랑과 일에 대한 열정을 동시에 드러냈다.

함께 곡 작업을 자주 하는 동료로 콧(cott)을 꼽은 그는 최근 자신의 SNS에 이들의 앨범 홍보도 적극적으로 했다. 꾸준히 자신의 이야기를 전하는 동료가 자랑스럽다는 글귀에서 진정으로 동료를 응원하고 지지하는 그의 진심이 느껴졌다. 그는 음악적으로 자유롭게 활동할 수 있는 동료가 부럽기도 하다며 속내를 털어놓기도 했다. 반면 그들 역시 회사의 지원을 받아 좋은 여건에서 활동하는 자신이 부러울 수도 있겠다며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또한 자신이 하지 못하는 경험을 간접적으로나마 느끼기 위해 넷플릭스 ‘피키 블라인더스’ 혹은 HBO ‘웨스트월드’와 같은 해외 드라마를 통해 영감을 많이 얻는다는 말도 전했다.

그는 “어떻게 이런 생각으로 드라마를 만들었는지 그 참신함이 정말 놀랍다. 나도 늘 그런 참신한 창의력을 가지고 싶다. 곡을 쓸 때 어떤 가사나 이야기가 떠오르면 가장 먼저 검색을 해본다. 나와 같은 생각과 제목을 생각한 사람이 있다면 그 사람은 어떤 식으로 그걸 풀어냈는지 찾아보고 그 사람과는 철저하게 차별화된 가사를 쓰려한다. 늘 차별화되고 참신함을 추구하는 건 분명 어렵지만 그만큼 가치 있고 길게 남는다고 생각한다”라며 소신을 밝혔다.

함께 작업하고 싶은 아티스트를 묻자 “무조건 권진아 씨다. 그 분의 깔끔하고 순수한 표현력에 늘 감탄하곤 한다. 미세먼지를 마시지 않은 목소리 같달까(웃음). 정말 숨소리부터 발음, 폐활량까지 전체적으로 완벽하다. 함께 작업하면서 배우고 싶을 정도로 멋진 아티스트”라며 칭찬했다.
©레인보우 미디어

한편 가장 존경하는 뮤지션은 윤종신을 꼽았다. 어릴 적 윤종신 노래를 너무 좋아해서 ‘윤종신처럼’이 아닌 진짜 윤종신이 되고 싶다고 생각했을 정도로 열성 팬이었던 그는 많이 혼나기도 하지만 배울 때마다 모두 내 것으로 만들기 위해 노력한다고 전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2.48하락 4.1818:01 07/15
  • 코스닥 : 674.79하락 6.3818:01 07/15
  • 원달러 : 1179.30상승 0.118:01 07/15
  • 두바이유 : 66.72상승 0.218:01 07/15
  • 금 : 65.88하락 0.0718:01 07/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