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지민 "보아, BTS 지민 칭찬 가슴 벅차… BTS 골수팬"

 
 
기사공유
SBS 음악 경연 프로그램 ‘더 팬’에서 TOP 3의 성적을 거두며 솔로 아이돌로 데뷔한 임지민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레인보우 미디어

총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화보 촬영 첫 번째 콘셉트에서는 오버사이즈 스트라이프 재킷에 숏츠를 매치해 감각적인 무드를 자아냈다. 이어진 콘셉트에서는 옐로우 셔츠에 와이드 팬츠로 스트릿 무드를 소화했다. 마지막 촬영에서는 메시 소재의 망사 디테일의 셔츠와 조거 팬츠로 스포티하고 섹시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촬영이 끝나고 진행된 인터뷰에서 임지민은 공식 활동 종료 이후로 라디오 등의 스케줄을 전하며 근황을 전했다. ‘더 팬’ 출연 이후 데뷔까지 쉴 틈 없이 달려온 그는 이전과는 달라진 일상에 대해 연신 감사하다는 말과 함께 “포털 검색창에 제 이름이 나온다는 게 신기해요. ‘더 팬’ 출연할 때까지만 해도 나오지 않다가 데뷔하면서 인물 정보가 나오더라고요”라고 말했다.

이어 데뷔 앨범 ‘MINI’에 대해 “제 이름의 마지막 글자이기도 하고 시작은 작고 초라하지만 끝은 창대하다는 의미가 있어요. 타이틀곡 <놀리지마>는 타이틀에 맞게 상큼하고 밝게 부르려고 했어요. 노래 자체가 귀엽고 풋풋한 분위기거든요. ‘더 팬’ 때와는 달라진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고 10대의 마지막이다 보니 10대가 할 수 있는 귀여운 콘셉트에 도전했어요”라고 전했다.

이어 “이번 앨범에 제가 작사한 ‘hands Up!’이라는 수록곡이 실렸어요. 이번 곡은 팬분들 생각하면서 썼어요”라고 덧붙였다.

출연하며 라이벌이라 생각됐던 참가자가 있냐는 물음에는 “‘더 팬’ 자체를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하지 않았어요. 생방송 무대에 오르면서 더 그렇게 생각할 수 있었던 게 저와 비교가 안 될 정도로 뛰어났던 분들이 많았거든요. 무조건 배우자는 마음으로 출연했어요. 실제로 형, 누나들이 실전에 도움 되는 조언들을 많이 해줬고요”라고 답했다.
©레인보우 미디어

‘더 팬’ 출연 후 방송을 본 주변인의 반응에 대해서는 “고향이 김해인데 고향 친구들은 경상도 남자들이라 무뚝뚝한 편이거든요. 그러면서도 방송 챙겨보고 그러는 거 보면 귀엽더라고요. 츤데레처럼 응원도 해주고 사인 요청도 하고요. 고마웠던 점은 항상 옆에 있던 친구가 TV에 나오니 친구들도 덩달아 조심하고 잘 살아야겠다는 말을 하더라고요. 그 때 좀 감동이었어요”라고 말했다.

한편 보아, BTS 지민을 포함해 많은 선배 아티스트들에게 칭찬 세례를 받은 그는 “TV로만 봐오던 선배님들이 저를 언급해 주는 게 신기하고 감사했어요. 저에 대한 이야기를 해주시는 것만으로도 감사했고 벅찼어요. 특히 방탄소년단 선배님은 어릴 때부터 꾸준히 좋아했거든요. 데뷔 초부터 좋아했으니까 골수팬인 셈이죠. 선배님들처럼 되려면 정말 많은 노력이 필요할 것 같아요”라고 전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1.45상승 8.1115:33 07/23
  • 코스닥 : 668.65하락 6.1315:33 07/23
  • 원달러 : 1178.90상승 0.615:33 07/23
  • 두바이유 : 63.26상승 0.7915:33 07/23
  • 금 : 62.74상승 1.1915:33 07/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