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자산운용, 독일 오피스빌딩 매각… 1600억원 차익

 
 
기사공유
/사진=미래에셋자산운용

미래에셋자산운용은 독일 오피스빌딩을 매각해 2년 만에 1600억원의 차익을 남겼다고 17일 밝혔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지난 14일 독일 프랑크푸르트 소재 프라임 오피스빌딩인 ‘타우누스’(Taunusanlage 8)의 매각 계약을 체결했다.

앞서 미래에셋운용은 지난 2017년 8월 사모부동산펀드를 통해 약 2억8000만유로(약 3600억원)에 이 건물을 인수했다. 이번 매각 금액은 4억유로(약 5200억원)로 인수 2년 만에 1600억원가량의 차익을 얻게 됐다.

투자기간 동안 7%대의 배당이 이뤄졌기 때문에 매각 후 펀드 수익률은 연 25% 이상을 기록하게 된다. 미래에셋운용 관계자는 “펀드 만기가 2022년 10월이나 자본력이 검증된 매수인이 매력적인 조건을 제시해 조기 매각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미래에셋운용은 건물인수 당시 매도인으로부터 3년간 공실에 대한 임대료 보전 조건을 받아내 초기투자 안정성과 수익성을 확보했고, 인수 1년 만에 임대율을 99% 수준까지 끌어올렸다. 이 건물에는 현재 글로벌 로펌 링크레이터스(Linklaters), 글로벌 공유오피스 업체 위워크(WeWork), 글로벌 재해보험사 에프엠글로벌(FM Global) 등이 입주해 있다.

최창훈 미래에셋운용 부동산부문 대표는 “이번 매각은 일시적으로 공실이 높은 부동산이라도 우수한 입지의 우량 물건이라면 향후 임대율과 수익률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단 점을 확인해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해외 우량 부동산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국내 투자자들에게 글로벌 자산배분 포트폴리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승우 hongkey86@mt.co.kr

머니S 증권팀 홍승우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8.17상승 0.7715:32 10/15
  • 코스닥 : 646.80상승 5.3415:32 10/15
  • 원달러 : 1185.20상승 0.315:32 10/15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15:32 10/15
  • 금 : 60.03하락 0.4115:32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