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검찰총장 지명… "내부 결속" vs "조직 약화"

 
 
기사공유
윤석열. /사진=뉴시스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서울중앙지검장이 문재인정부 두 번째 검찰총장 후보로 지명되자 다양한 반응이 나오고 있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윤 지검장을 문무일 현 검찰총장(58·18기)의 후임 후보자로 지명했다.

문 총장보다 연수원 5기수를 건너뛴 윤 지검장은 검찰총장 임기제 도입 이후 첫 지검장급 발탁이다. 이에 지난 2017년 윤 지검장이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승진 발탁됐을 때의 ‘파격 인사’가 재현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검사장 출신 한 변호사는 “그래도 당시보다는 파격의 정도가 덜한 편”이라며 “서울중앙지검장으로 발탁된 경위와 그 이후의 성과 등에 비춰보면 (윤 지검장이) 총장 후보자로 지명될 가능성은 굉장히 높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윤 지검장보다 선배 기수 중 현직에 있는 인사들은 대부분 옷을 벗을 것”이라며 “많은 인재가 한 번에 나감으로써 조직 자체는 약화될 것이다. 정권이나 외풍에 흔들릴 가능성도 배제 못 할 것으로, 사실상 검찰이 제대로 된 시험대에 올라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방의 한 부장검사는 “윤 지검장이 총장이 될 거라는 말이 있기는 했지만 실제 후보자로 지명되니 놀랍다”며 “총장 기수가 낮아지는 만큼 향후 1~2년 사이 검찰 인사도 상당한 폭으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옷을 벗는 인사들이 많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윤 지검장의 총장 지명이 검찰 내부를 결속하고, 뒤숭숭한 분위기를 쇄신할 수 있다는 반론도 나온다.

재경지검의 한 검사는 “리더십이나 카리스마 등 윤 지검장 인물 됨됨이에 비춰보면 조직을 이끄는 데 손색이 없다. 서울중앙지검장 근무 때와 같이 소신껏 조직을 이끌지 않겠는가”라며 “검찰 입장에 힘을 실어줄 것”이라고 평가했다.

윤 지검장이 ‘정권 코드’에 맞는 인사가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서초동의 한 변호사는 “윤 지검장의 그간 모습에 비춰보면 검찰의 목소리에 무게를 두지, 정권 입맛에 맞추려 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강골’이라는 평가가 괜히 나오는 게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기수 파괴’ 논란에 대해 검찰 출신의 한 변호사는 “변호사업계 등 상황에 비춰 선배 기수들이 한 번에 대거 옷을 벗을 가능성은 오히려 적을 수 있다”며 “선배 기수들이 현직에 남아 주요 직책을 맡아 총장을 보좌하는 등의 새로운 문화가 생길 수도 있다”고 가능성을 제시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964.65상승 4.418:01 08/21
  • 코스닥 : 615.96상승 8.9518:01 08/21
  • 원달러 : 1202.50하락 5.818:01 08/21
  • 두바이유 : 60.03상승 0.2918:01 08/21
  • 금 : 59.24상승 0.8418:01 08/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