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민간아파트 분양가 3.3㎡당 2569만원… 광역·세종시 더 올라

 
 
기사공유
지난 1년간 전국 민간아파트 분양가가 정부의 각종 부동산 규제에도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분석한 지난달 말 기준 '민간아파트 분양가격 동향'에 따르면 최근 1년간 분양가는 3.3㎡당 평균 1150만500원으로 7.07% 상승했다.

분양가가 가장 많이 오른 곳은 경기 과천, 광주 서구, 대구 달성 등이다. 수도권은 3.3㎡당 1761만8700원으로 1년 전 대비 11.69% 상승했다. 서울은 같은 기간 12.54% 올라 3.3㎡당 2569만3800원을 기록했다.

5대광역시와 세종은 3.3㎡당 1227만2700원으로 1년 동안 13.34% 올랐다. 서울보다 더 많이 올랐다. 
/사진=뉴시스

한편 지난달 전국 신규분양 민간아파트는 총 2만518가구로 1년 새 9% 감소했다. 수도권은 총 9661가구가 분양돼 전국 분양물량의 47.1%를 차지했다.

5대광역시·세종시는 총 7945가구로 분양물량이 68%가량 급증했다. 기타지방은 총 2912가구로 같은 기간 55%가량 감소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87상승 9.3915:30 07/16
  • 코스닥 : 674.42하락 0.3715:30 07/16
  • 원달러 : 1177.60하락 1.715:30 07/16
  • 두바이유 : 66.48하락 0.2415:30 07/16
  • 금 : 65.22하락 0.6615:30 07/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