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감해진 쿠팡… 위메프 이어 LG생건도 공정위에 신고

 
 
기사공유
우아한형제들, 위메프에 이어 LG생활건강까지 소셜커머스 업체 쿠팡을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 등으로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했다.

LG생활건강은 "1위 온라인 쇼핑몰 업체 쿠팡을 대규모 유통업법,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로 지난 5일 공정위에 신고했다"고 17일 밝혔다.

LG생건은 쿠팡이 ▲상품 반품 금지 ▲경제적 이익 제공 요구 ▲배타적 거래 강요 금지 등 대규모 유통업법 위반을 일삼고 이를 따르지 않았다는 이유로 주문을 취소하고 거래를 종결하는 등 거래상 지위를 남용했다는 입장이다.

또 쿠팡이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서 부당하게 거래를 거절하는 등 공정거래법을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그간 LG생건은 온라인 쇼핑몰 1위사인 쿠팡과 거래가 끊기면 매출 피해가 막대한 만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협의를 했지만 입장차를 좁히지 못해 공정위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쿠팡은 위메프와 우아한형제들로부터도 공정위에 제소당했다. 위메프는 자사가 최저가 정책을 펼치자 쿠팡이 납품업체들을 압박해 위메프 공급을 막으려 했다고 주장하며 공정위에 신고했다.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쿠팡이 배달서비스 '쿠팡이츠'를 정식 서비스 개시 전 음식점들에 쿠팡과 계약하고 배달의민족과는 계약을 해지하라고 요구했다는 이유로 쿠팡을 신고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4.36상승 27.8118:01 07/19
  • 코스닥 : 674.06상승 8.9118:01 07/19
  • 원달러 : 1174.50하락 4.318:01 07/19
  • 두바이유 : 61.93하락 1.7318:01 07/19
  • 금 : 62.14하락 1.0918:01 07/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