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명진 또 터진 막말… 누구에게 "지진아"?

 
 
기사공유
차명진. /사진=뉴스1, 차명진 페이스북 캡처

‘세월호 막말’로 자유한국당으로부터 당원권 정지 징계를 받은 차명진 전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지진아’ 등으로 언급해 또 논란을 빚을 것으로 보인다.

차 전 의원은 17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문재인의 스웨덴 연설문은 사상이 의심스러울 뿐만 아니라 팩트도 틀렸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문 대통령이 스웨덴 의회 연설에서 ‘반만년 역사에서 남북은 그 어떤 나라도 침략한 적이 없다’고 언급한 데 대해 “남북으로 분단된 지 반만년이나 됐다고. 오매불망 북 체제를 인정하고 싶다 보니 이런 헛소리가 나오나 보다. 이건 욕하기도 귀찮다”고 작성했다.

‘서로를 향해 총부리를 겨눈 슬픈 역사를 가졌을 뿐이다’라는 내용에 대해서는 “이게 일명 수정주의라 불리는 좌파 학자들의 쌍방과실설”이라며 “그들은 처음엔 ‘북침설’을 주장했다가 그게 안 먹히니까 ‘남침유도설’, 그것도 안되니까 ‘우발적 충돌설’로 피해 가며 절대로 ‘남침’을 인정하지 않으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차 전 의원은 이어 “얼마 전에 구소련의 KGB문서에서 스탈린·김일성·모택동이 공동 모의한 증거가 공개되면서 다 정리됐다”며 “지진아 문재인은 좌파들도 포기한 ‘쌍방과실설’을 아직도 고집하고 있다”고 적었다.

그는 ‘우발적인 충돌과 핵무장에 대한 세계인의 우려는 계속되고 있다’는 연설에 대해서도 “한반도 비핵화를 주장하며 미군 철수를 주장하는 김정은 주장과 다를 바 무엇인가. 이러니 빨갱이라 하지”라고 비판했다.

차 전 의원은 “코앞에서 세계 최악의 파시스트 위협을 받는 대한민국 대통령이란 자가 외딴 곳에 위치해 있어서 공산주의 침략의 위험성이 적은 스웨덴에 가서 그 나라가 중립국인 것이 부럽단다”며 “피요르드 관광이 버켓리스트라며. 그냥 거기서 살지, 뭐하러 돌아오냐. 아니면 스웨덴 북한대사관을 통해서 그곳으로 가던지”라고 덧붙였다.

앞서 차 전 의원은 세월호 참사 5주기를 앞둔 지난 4월 세월호 유가족을 향해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 먹고, 찜 쪄 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 먹고 징하게 해 처먹는다”고 말해 한국당 당원권 정지 3개월의 징계를 받은 바 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2.61하락 19.2612:59 07/17
  • 코스닥 : 666.91하락 7.5112:59 07/17
  • 원달러 : 1179.70상승 2.112:59 07/17
  • 두바이유 : 64.35하락 2.1312:59 07/17
  • 금 : 64.58하락 0.6412:59 07/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