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열대과일 리치, 덜 익었을 때 먹으면 저혈당증"

 
 
기사공유
리치. /사진=이미지투데이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열대과일 ‘리치’를 덜 익었을 때 먹을 경우 저혈당증이 나타날 수 있어 공복 섭취를 피하고 성인은 하루에 10개 이상, 어린이는 한 번에 5개 이상 섭취하지 말 것을 권고한다고 17일 밝혔다.

또 휴가철 동남아 국가를 여행할 경우 현지에서 덜 익은 열대과일(리치, 용안 등)은 섭취하면 안 된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최근 인도에서 리치를 섭취한 어린이 53명이 집단으로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고, 지난해 6월 중국에서도 공복에 리치를 섭취한 어린이 10여명이 사망했다.

리치에는 아미노산의 일종인 히포글리신과 MCPG(methylene cyclopropylglycine) 성분이 함유됐다. 이 성분은 포도당 합성과 지방의 베타 산화를 방해해 섭취할 경우 저혈당증으로 인한 뇌병증을 유발할 수 있다.

특히 덜 익은 리치의 경우 히포글리신과 MCPG가 2~3배나 높게 함유돼 있어 공복상태에서 다량 섭취할 경우 구토·의식불명·사망에 이를 수 있다.

리치는 숙성될수록 연두색에서 붉은색으로 바뀌며 숙성 후 갈색으로 변한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민들이 식품을 안전하게 섭취할 수 있도록 생활 밀착형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하는 한편 적극 홍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2.92하락 18.9515:30 07/17
  • 코스닥 : 666.28하락 8.1415:30 07/17
  • 원달러 : 1181.30상승 3.715:30 07/17
  • 두바이유 : 64.35하락 2.1315:30 07/17
  • 금 : 64.58하락 0.6415:30 07/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