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굿 조현 측, 의상 논란에 “주최측이 준비, 과한 해석 자제 부탁”

 
 
기사공유
베리굿 멤버 조현. /사진=뉴스1

그룹 베리굿의 멤버 조현 측이 게임 프로그램 행사에서 입은 코스프레 의상에 대해 해명했다. 조현은 오늘(17일) 오전 서울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에서 진행된 '게임돌림픽 2019: 골든카드'에 참석했다. '게임돌림픽'은 게임을 즐기는 아이돌들을 초청해 진행하는 e스포츠 대회로 작년에 이어 올해 두번째로 개최된다.

이날 조현은 인기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에 등장하는 구미호 캐릭터 '아리' 코스프레로 등장해 레드카펫에서 포즈를 취했다. 같은 그룹의 고운, 서율과 함께 레드카펫을 밟은 조현은 수영복 수준의 짧은 상하의와 엉덩이에는 여우꼬리를 붙이고 등장했으며 가터벨트까지 착용했다.

이러한 조현의 코스프레 의상에 네티즌들은 "이런 의상까지 입고 안타깝다", "아이돌 하기 힘들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이걸 불편하게 보는 시선이 문제”, "게임 캐릭터를 그대로 재현했을 뿐"이라는 의견도 줄을 이었다.

의상논란이 일자 조현의 소속사 제이티지엔터테인먼트는 “프로그램을 위해 주최 측과 협의 후 코스프레를 완벽하게 소화하기 위해 준비해준 의상을 착용했다”고 밝혔다.

이어 소속사 측은 “조현이 평소 게임을 좋아하기에 팬들과 소통하고 싶었다. 앞으로도 프로그램을 통해 팬들을 많이 만나고 싶다”면서 “단지 게임 캐릭터를 표현하고자 한 것인 만큼 과한 해석은 자제해달라”고 덧붙였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21하락 7.6514:27 10/23
  • 코스닥 : 658.13상승 2.2214:27 10/23
  • 원달러 : 1173.00상승 3.314:27 10/23
  • 두바이유 : 59.70상승 0.7414:27 10/23
  • 금 : 58.95하락 0.4314:27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