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4당, 한국당 제외한 채 6월 임시국회 소집 요구서 제출(종합)

 
 
기사공유
(왼쪽부터)김정현 민주평화당 대변인, 이동섭 바른미래당 원내수석부대표, 추혜선 정의당 원내수석부대표가 17일 오후 국회 의사과에 임시회 소집 요구서를 제출했다.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야3당이 6월 임시국회 소집 요구서를 공동 제출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도 개별 의원들이 이에 동참하면서 사실상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 공조가 이뤄졌다. 

이동섭 바른미래당 원내수석부대표, 김정현 민주평화당 대변인, 추혜선 정의당 원내수석부대표는 17일 오후 국회 의사과에 임시회 소집 요구서를 제출했다.

이동섭 원내수석부대표는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100% 현역 의원이 참여했고 나머지 의원은 개인적으로 민주당에서 참여했다"라며 98명의 의원이 동참했다고 전했다. 무소속 손혜원, 이용호 의원도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바른미래당은 이날 의원총회에서 임시국회 소집 요구서 제출을 추진하기로 했으며, 민주당은 의원총회에서 한국당과의 대화 여지를 남겨놓기 위해 독자적인 국회 소집 요구서를 내는 대신 바른미래당이 제출키로 한 소집 요구서에 민주당 의원들이 참여하는 방식을 택했다.

추혜선 원내수석부대표는 "안타까운 그림으로 소집요구서를 제출했지만 민주당 의원들도 개인적으로 참여했다"며 "국회의사 일정에 합의가 안 되면 국회의장이 결단해서 의사일정을 소집할 수 있기 때문에 그 부분에 대해선 의장님의 결단을 믿어본다"고 강조했다.

국회 정상화를 요구하며 6일째 농성 중인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기자회견 자리에서 "다시 한번 한국당에게 지금이라도 국회 정상화의 온전한 모습을 통해 국민에게 그동안 누를 끼친 부분을 만회하고 국회의 참모습을 다시 회복할 수 있도록 노력해줄 것을 간곡히 부탁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성엽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역시 "우리 야3당이 현재 국회 소집 요구서를 제출하지만 지금이라도 국회를 먼저 열고 다음에 추경, 민생법안 처리를 위해 한국당이 적극 협력하겠다는 조건으로 청문회를 받기를 촉구한다"며 "지금이라도 빨리 국회를 열고 협상을 세부적으로 들어가 청문회를 실시하며 추경, 민생법안 처리에 들어갈 수 있게 거듭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동섭 원내수석부대표는 "민주당은 집권당으로 무한한 책임을 가진 정당이다. 지금 민주당은 경제 실정에 대한 청문회에 답해야 한다"며 "한국당에도 고한다. 이제 너무나 민생을 외면하는 태도로 국회에 복귀하지 않는 모습은 정말 국민들을 짜증나게 한다"고 비판했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45.24상승 6.0109:42 11/15
  • 코스닥 : 661.57하락 1.7409:42 11/15
  • 원달러 : 1165.60하락 4.109:42 11/15
  • 두바이유 : 62.28하락 0.0909:42 11/15
  • 금 : 62.47상승 0.9909:42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