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G20 앞두고 북한 국빈 방문… 비핵화 협상서 영향력 과시하나

 
 
기사공유
김정은 시진핑. /사진=로이터(조선중앙통신 제공)

북한과 미국이 비핵화를 놓고 기싸움을 벌이는 가운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오는 20~21일 북한을 국빈 방문한다.

조선중앙통신과 중국 신화통신은 지난 17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초청으로 시 주석이 오는 20~21일 북한을 방문한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조선노동당 위원장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이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 동지의 초청에 의하여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이며 중화인민공화국 주석인 습근평 동지가 20일부터 21일까지 조선을 국가방문하게 된다”고 전했다.

같은 날 신화통신은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 대변인은 시 주석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초청으로 오는 20, 21일 이틀간 북한을 국빈 방문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시 주석의 방문은 지난 2005년 10월 후진타오 당시 국가주석 방북 이후 중국의 국가주석으로서는 14년 만이다. 또 지난 2008년 6월 시 주석이 국가 부주석 시절 이후 11년 만이다. 주석에 오른 뒤로는 방북한 적이 없다.

쑹타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은 이날 신화통신에 시 주석의 북한 방문 일정을 발표하면서 “중국 최고지도자의 방북이 14년 만에 성사됐으며 시 주석의 방북이 처음”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북중 수교 70년을 맞아 (시 주석의 방북은) 양국 관계에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며 시 주석이 지난 1년간 김정은 위원장을 네 차례 만난 것도 거론했다.

쑹 부장은 또 “(중국의 입장은)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할 수 있는 방향으로 한반도의 평화 정착을 유지하고, 대화를 통해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자는 것”이라면서 “중국은 북한이 새로운 전략노선을 채택하고 경제 발전과 민생 개선에 집중하며 자국 실정에 맞는 발전의 길을 확고히 걸어갈 것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의 방문은 김정은 위원장의 초청으로 이뤄졌다. 지난 1월 김정은 위원장의 방중 당시 김 위원장이 시 주석에게 방북을 초청했다.

이번 북한 방문을 두고 이달 말 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한반도 비핵화 국면에서 북한에 대한 자국의 영향력을 미측에 과시하고 미중 무역 전쟁에 대한 협상 카드로 활용할 것이라는 중국의 입장과 중국이라는 든든한 우군을 내세워 비핵화 협상을 재개하고 대미협상력을 높이겠다는 북한의 이해가 맞아떨어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아울러 14년 만의 중국 국가주석의 북한 방문을 통해 ‘중국 안전판’을 인민에게 보여줌으로써 김정은 위원장의 대내 지지기반을 확고히 할 것이라는 해석도 있다.

앞서 지난 2월 북한과 미국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입장 차이를 확인한 이후 비핵화 협상을 잠시 멈추고 장외에서 기 싸움을 이어왔다.

북미 양측이 비핵화 로드맵 구상 단계에서 점점을 찾지 못하고 있는 만큼, 시 주석의 이번 방북에서는 북한의 입장을 지지하는 메시지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시 주석은 지난 1월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과의 2차 담판을 앞두고 중국을 방문했을 때 “조선 측이 주장하는 원칙적인 문제들은 응당한 요구”라며 북한이 미국에 요구하고 있는 단계적 동시행동적 비핵화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힌 바 있다.

한편 미국 국무부는 시 주석 방북에 대해 “미국은 동맹국과 동반자국 그리고 중국을 포함한 다른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들과 긴밀한 협력을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미국의소리(VOA)도 국무부 관계자를 인용해 중국의 대북제재 이행에서 여전히 구멍이 발견된다는 지적과 관련해 “미국과 국제사회는 FFVD가 무엇을 요하는지, 그리고 이 목표를 향한 의미 있는 진전이 어떤 모습일 지에 대해 공통의 이해를 갖고 있다”고 부연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1.45상승 8.1118:01 07/23
  • 코스닥 : 668.65하락 6.1318:01 07/23
  • 원달러 : 1178.90상승 0.618:01 07/23
  • 두바이유 : 63.26상승 0.7918:01 07/23
  • 금 : 62.74상승 1.1918:01 07/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