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전 남편, 살해되는 날 펜션 가는지 몰라"

 
 
기사공유
고유정. /사진=뉴시스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 피의자 고유정(36)에게 살해된 전 남편 A씨(36)의 친동생인 B씨(33)가 “형이 사건 당일까지 제주 펜션에서 하루 묵는 사실을 몰랐다”고 말해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17일 한 언론매체에 따르면 B씨는 “형은 (지난달 25일) 오후 3시나 4시쯤 작은 아버지와 전화 통화를 하며 ‘밥만 먹으면 금방 끝나요’라며 저녁에 술약속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형은 그때까지도 (펜션에서 하룻밤 묵는 줄) 몰랐다. 알고 보니 이 여자(고유정)가 펜션 예약을 했다”고 말했다.

B씨의 이 같은 주장은 고유정이 지속적으로 “전 남편(A씨)이 덮치려고 해서 우발적으로 살해했다”고 범행 동기를 주장하는 것에 대한 반박이다. 고유정은 범행 과정에서 다친 것으로 추정되는 오른손도 ‘증거 보전’을 신청한 상태다.

특히 A씨 시신이 아직까지 발견되지 않은 터라 재판에 가서도 이 같은 주장을 하며 본인에게 유리하게 끌고 가려 한다는 관측이 나온다.

B씨는 “형이 덮쳤다는 고유정의 주장 자체가 어이없다”며 “가끔 집에서 (부모님이) ‘요즘 (아들 면접 교섭권) 재판 출석하냐’고 물으시면 ‘소름 돋는다. 이름(고유정)도 꺼내지 말라’고 할 정도였다”고 강조했다.

이어 “어떤 증거가 가 더 나와야 (고유정이) 사전 계획을 시인할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4.36상승 27.8118:01 07/19
  • 코스닥 : 674.06상승 8.9118:01 07/19
  • 원달러 : 1174.50하락 4.318:01 07/19
  • 두바이유 : 62.47상승 0.5418:01 07/19
  • 금 : 61.55하락 0.5918:01 07/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