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혜걸·여에스더 부부, 각방 괜찮다?

 
 
기사공유
홍혜걸 여에스더. /사진=KBS 1TV 아침마당 방송 화면 캡처

‘아침마당’에 출연한 홍혜걸·여에스더 부부가 ‘각방 소문’에 대해 밝혔다.

18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는 ‘의사 부부’ 홍혜걸·여에스더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들은 이날 자신들을 향한 여러 소문을 언급하며 “쇼윈도 부부라는 이야기도 들었고 이혼했다가 다시 만난다는 이야기도 있다”면서 “3년 전 각방을 썼다”고 설명했다.

여에스더는 “25년을 살아보면 각방이 가능하다. 저도 22년까지는 각방 생각도 안했다. 그런데 갱년기가 오니까 매일 보면서 싸우는 것보다 각방을 쓰면서 가끔 볼 때 반가운 것이 낫겠더라”고 부연했다.

홍혜걸도 “부부가 각방을 쓰는 것이 꼭 나쁜 것만은 아니다. 애정이 남아있으면 서로를 위해 살짝 떨어져 있다가 다시 만나면 된다. 항상 옆에 있다는 믿음만 주면 된다”며 “지금은 다시 방을 합쳤다. 같은 방에서 트윈베드를 사용한다”고 덧붙였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4.36상승 27.8123:59 07/19
  • 코스닥 : 674.06상승 8.9123:59 07/19
  • 원달러 : 1174.50하락 4.323:59 07/19
  • 두바이유 : 62.47상승 0.5423:59 07/19
  • 금 : 61.55하락 0.5923:59 07/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