쇠퇴한 '해방촌·용산전자상가' 도시재생 위해 300억 투입

 
 
기사공유
서울 용산구가 18일 ‘2019 대한민국 도시재생 심포지엄’에서 도시재생 우수 지자체로 선정돼 국토교통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이번 국토부 장관상을 받은 사업지는 해방촌과 용산전자상가 일대다. ‘남산 아래 첫 마을’로 불리는 용산2가동 해방촌은 총면적 33만㎡로 해방 이후 베트남인들이 살던 동네다. 1960~1970년대 가난한 사람과 외국인들이 모여들어 갈등과 반목의 지역으로 꼽혔다.

해방촌 일대는 노후건물이 많고 주차난이 심각해 주거환경이 열악하기로 유명했지만 2015년 서울형 도시재생 선도지역으로 선정, 용산구는 주민과 전문가 의견을 수렴해 8개 마중물사업에 1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현재 주민 공동이용시설 조성을 마치고 해방촌 테마가로 조성사업을 활발히 진행중이다. 
‘와이밸리(Y-Valley) 혁신 플랫폼’을 육성하는 한강로2가 용산전자상가는 총면적 21만㎡로 1970년대 청과물시장이 있던 곳이다. 1988년 서울올림픽 유치가 결정된 뒤 청과물시장이 가락동으로 이전한 자리에 대규모 전자상가가 조성됐다. 동아시아 전자제품 메카로 인기를 끌던 용산전자상가는 2000년대 이후 유통 트렌드 변화로 쇠퇴했다.

서울시는 2017년 용산전자상가를 서울시 도시재생 활성화지역으로 지정해 ‘전자상가 상상가’를 중심으로 재생사업을 활발히 진행중이다. 2022년까지 시 예산 200억원이 전자상가 일대에 투입된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9.59하락 9.2713:55 10/23
  • 코스닥 : 657.78상승 1.8713:55 10/23
  • 원달러 : 1173.70상승 413:55 10/23
  • 두바이유 : 59.70상승 0.7413:55 10/23
  • 금 : 58.95하락 0.4313:55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