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짠내투어' 첫 여행지 '가오슝' 어땠나… 한혜진 직진 본능에 '폭소'

 
 
기사공유
더 짠내투어. /사진=tvN '더 짠내투어' 방송화면 캡처

한혜진이 '더 짠내투어'의 첫 여행 설계자로 나섰다.

지난 17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더 짠내투어'에서는 한혜진이 대만 가오슝 여행의 첫 설계자로 나선 가운데 직진본능을 선보였다.

이날 한혜진은 "이번 여행의 주제는 힙트로"라고 소개했다. 힙트로는 힙과 레트로를 합친 말로 현대적인 감각으로 재탄생한 복고 스타일을 의미한다.

한혜진은 라이팅 쇼 관람을 위해 첫번째 목적지인 메이리다오역의 '빛의 돔'으로 분주하게 움직였다. 하지만 쇼는 3시에 시작했고 이들이 역에 도착한 시각은 2시 59분이었다.

마음이 급해진 한혜진은 역에 도착하자마자 "나를 따라오라"며 달리기 시작했다. 이 모습을 본 광희는 "누나가 키가 커서 어디서든 보인다"면서도 "누나가 다리가 길어서 너무 빠르다"고 토로했다. 

라이팅 쇼 관람 이후 돼지갈비탕 맛집에 도착한 이용진은 "누나가 보폭이 너무 커서 따라가기 힘들다"는 민원을 제기, 하지만 한혜진은 아랑곳하지 않고 직진 본능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다음 장소에 이동할 때 광희 역시 "원래 짠내투어가 이렇게 설계자가 따로 다니냐"고 말해 한혜진을 당황하게 만들기도 했다.  

투어 내내 '워킹 직진' 면모를 보인 한혜진은 "원래 걸음이 급하다. 시간은 없고 마음은 초조했다. 그러다보니 나도 모르게 제일 앞으로 가 있더라"라고 말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8.41하락 17.0910:20 02/21
  • 코스닥 : 677.43하락 4.2310:20 02/21
  • 원달러 : 1204.70상승 610:20 02/21
  • 두바이유 : 59.31상승 0.1910:20 02/21
  • 금 : 56.92상승 0.5310:20 02/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