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랩터스 파이널 우승 행사장서 총격 사고… 4명 부상·3명 체포

 
 
기사공유
토론토 랩터스의 우승 축하 행사장에서 총격 사고가 발생해 4명이 부상을 당했다. /사진=로이터

창단 첫 미국프로농구(NBA) 파이널 우승을 달성한 토론토 랩터스가 토론토 시내에서 우승 퍼레이드를 진행했다. 약 150만명이 넘는 인파가 몰린 가운데 총격 사건이 발생해 4명이 부상을 당하고 3명이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17일(현지시간) ‘ESPN’ 보도에 따르면 토론토 시청 앞 광장에는 토론토의 우승을 축하하기 위한 시민들로 가득찼다. 그러나 총성이 들린 후 수많은 인파가 도망치면서 축하 현장은 삽시간에 아수라장이 됐다. 퍼레이드 진행에 앞서 100만명 이상의 팬들이 몰리는 상황인 만큼 안전에 대한 우려가 있었다.

토론토 경찰서장 마크 손더스는 4명이 총격으로 부상을 당했지만 모두 생명에 위협을 받을 정도는 아니라고 밝혔다. 이 외에도 경미한 상처를 입은 시민들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토론토 경찰 측은 이번 총격 사건이 단순한 사건인지 테러와 연관된 일인지는 아직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총격 사고 당시 광장 연단에서는 토론토 구단 대표진 중 1명과 함께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존 토리 토론토 시장, 파이널 MVP를 차지한 카와이 레너드가 올라있었던 상황이었다.

혼란이 수습된 후 우승 축하 행사가 재개됐고, 레너드 외에 카일 라우리 등 토론토 선수들은 팬들 앞에서 NBA 파이널 우승 트로피인 래리 오브라이언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레너드는 우승 소감에 대해 “정말 믿을 수 없다. 토론토와 캐나다의 팬들 모두에게 감사를 표한다. 우리가 해냈다”고 밝혔다.

토론토의 일부 팬들은 레너드와의 재계약을 간절히 원한다는 문구가 적힌 응원 도구를 들어올리기도 했다. 토론토의 창단 첫 파이널 우승을 이끈 일등공신인 레너드는 올 여름 이적시장에서 FA 자격을 얻게 된다.

2019 NBA 파이널 MVP에 선정되는 등 토론토 랩터스의 우승을 견인한 포워드 카와이 레너드. /사진=로이터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6.55하락 6.3718:01 07/18
  • 코스닥 : 665.15하락 1.1318:01 07/18
  • 원달러 : 1178.80하락 2.518:01 07/18
  • 두바이유 : 63.66하락 0.6918:01 07/18
  • 금 : 63.23하락 1.3518:01 07/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