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비아이 마약 의혹' 한서희 참고인 신분 출석 요청

 
 
기사공유
한서희.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캡처

경찰이 비아이(23·본명 김한빈)의 마약 의혹 수사와 관련 한서희에게 참고인 신분의 출석을 요청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지난 17일 비아이의 마약 의혹을 제보한 한서희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하기 위해 출석을 요구한다는 취지로 연락을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한서희는 현재 일본에 체류 중이며 이번주 귀국하는 즉시 일정을 조율해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경찰은 한서희에게 비아이가 실제로 LSD(환각제 성분)를 투약했는지,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전 대표가 한서희에게 경찰 진술을 번복하라고 회유했는지 등에 대해 조사할 방침이다.

앞서 지난 12일 한 언론매체는 비아이가 ‘마약을 구하고 싶다’는 내용이 담긴 A씨와의 카카오톡 메신저 대화를 공개했다. 대화에는 비아이가 마약을 구하고 싶다고 했음은 물론 약을 해봤다는 내용도 담겨있어 논란을 빚었다.

이후 비아이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사태에 대해 사과하고 팀에서 탈퇴한다고 알렸다. YG도 비아이와의 전속계약을 해지했다.

지난 13일에는 비아이와 메신저 대화를 나눈 A씨가 다름 아닌 빅뱅의 탑과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 등으로 지난 2017년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 등을 선고받은 한서희임이 드러났다.

한서희는 같은 날 오후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를 통해 과거 자신이 마약 때문에 경찰 조사를 받을 당시 양현석 대표가 수사기관에 비아이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진술을 번복해달라고 했다는 일부의 주장에 관해 “말해 뭐해요. 솔직히 알지 않냐”며 “기사 나온 대로 맞다. 저 회장님(양현석 대표)한테 혼난다. 진짜 아무 말도 못한다. 휴대폰번호도 바꿀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와 관련해 YG 측은 한서희가 경찰 조사에서 자신의 죄를 경감받기 위해 비아이의 이름을 언급한 것을 확인한 뒤 한서희를 만나 진술 내용을 바로잡아 줄 것을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한서희는 지난 14일 자신의 SNS에 “양 대표가 이 사건에 직접 개입하며 협박한 부분, 경찰 유착 등이 핵심 포인트인데 그 제보자가 나라는 이유만으로 나한테만 초점이 쏠릴 것이 걱정”이란 글을 게재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9.23상승 16.7818:03 11/14
  • 코스닥 : 663.31상승 1.4618:03 11/14
  • 원달러 : 1169.70상승 1.918:03 11/14
  • 두바이유 : 62.37상승 0.3118:03 11/14
  • 금 : 61.48하락 0.6818:03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