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만에 코파 아메리카 출전’ 일본, 칠레에 0-4 참패

 
 
기사공유
18일(한국시간) 브라질 상파울루 이스타지우 두 모룸비에서 열린 일본과 2019 코파 아메리카 브라질 C조 1차전에서 칠레에 0-4 대패를 당한 후 고개를 떨군 일본 선수들. /사진=로이터

코파 아메리카의 ‘디펜딩 챔피언’ 칠레가 일본을 대파하고 산뜻한 출발을 알렸다.

칠레는 18일 오전 8시(한국시간) 브라질 상파울루 이스타지우 두 모룸비에서 열린 일본과 2019 코파 아메리카 브라질 C조 1차전 경기에서 풀가르, 아랑기스, 산체스, 바르가스의 고른 득점에 힘입어 4-0으로 승리했다.

4골을 넣으며 대승을 거둔 칠레는 전날 에콰도르를 4-0으로 대파한 우루과이와 나란히 조 선두로 나섰다. 1패를 기록한 일본은 에콰도르와 함께 최하위로 처졌다.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이 이끄는 일본 팀은 최근 레알 마드리드 입단 소식을 알렸던 쿠보 다케후사와 우에다 아야세를 투톱으로 내세웠다. 그러나 번번이 결정력에서 아쉬움을 보이면서 고개를 숙였다.

전반 6분 쿠보가 먼저 슈팅을 시도하며 포문을 열었다. 이후 두 팀 모두 좀처럼 기회를 잡지 못한 가운데 전반 12분 코너킥 상황에서 일본의 하라가 헤딩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시간이 지나면서 칠레의 공세가 거세졌다. 전반 34분 산체스가 먼 거리에서 정교한 슈팅을 시도했다. 35분에 다시 한 번 결정적인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문을 빗나갔다.

그러나 선제골은 칠레에서 나왔다. 전반 40분 코너킥 상황에서 풀가르가 헤더로 일본의 골망을 흔들며 1-0으로 앞서나갔다. 이러한 가운데 일본은 결정적인 동점 기회를 날려버렸다. 전반 44분 우에다가 아리아스 골키퍼를 제친 뒤 빈 골문에 슈팅을 날렸지만 빗나가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후반전 들어서도 칠레의 우위가 이어졌다. 여기에 후반 9분 칠레가 추가골에 성공했다. 이슬라가 오른쪽 측면에서 연결한 패스를 바르가스가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반면 일본은 계속해서 결정력 부족에 고개를 떨궜다. 후반 13분 시바사키의 긴 패스를 우에다가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하려 했지만 제대로 맞추지 못했다.

이러한 가운데 후반 36분 산체스가 추가골을 터뜨리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아랑기스가 일본 수비수를 앞에 두고 크로스를 올렸고 산체스는 머리로 방향만 바꿔 마무리했다. 1분 뒤에는 바르가스가 절묘한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하면서 일본이 완전히 무너졌다. 1999년 이후 20년 만에 대회에 나선 일본은 0-4 대패로 경기를 마쳤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4.36상승 27.8118:01 07/19
  • 코스닥 : 674.06상승 8.9118:01 07/19
  • 원달러 : 1174.50하락 4.318:01 07/19
  • 두바이유 : 62.47상승 0.5418:01 07/19
  • 금 : 61.55하락 0.5918:01 07/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