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목포 투기의혹' 손혜원 불구속 기소… 보좌관 포함 (종합)

 
 
기사공유
손혜원. /사진=뉴시스

전남 목포시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손혜원 무소속 의원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김영일)는 18일 손 의원을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 위반, 부동산 실권리자 명의 등기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손 의원은 목포시청 관계자에게 도시 재생 사업계획이 포함된 보안자료를 취득하고 이를 이용해 목포시 도시 재생 사업구역에 포함된 14억원 상당의 부동산(토지 26필지, 건물 21채)을 지인과 재단 등으로 하여금 매입하게 한 혐의를 받는다.

아울러 조카 명의를 빌려 부동산(토지 3필지, 건물 2채, 7200만원)을 매입한 혐의도 있다.

올 1월 시민단체의 고발로 수사를 시작한 검찰은 지난 2월 대전 문화재청과 전남 목포시청을 압수수색한 데 이어 3월에는 목포시 소재의 게스트하우스 창성장과 서울 용산구 크로스포인트 문화재단, 손 의원의 조카 손모씨의 카페와 보좌관 A씨(52)의 자택 등에서 4곳을 압수수색했다.

지난 3일에는 손 의원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소한해 다음 날 이른 오전까지 약 20여시간 조사를 진행했다.

검찰은 손 의원을 포함해 총 3명을 재판에 넘겼다.

손 의원의 보좌관 A씨는 손 의원과 같이 취득한 보안자료를 이용해 딸 명의로 7200만원 상당의 부동산(토지 3필지, 건물 2채)을 매입하고, 남편과 지인에게 4억2200만원 상당의 부동산(토지 4필지, 건물 4채)을 매입하게 했다. 이 과정에서 보안자료를 누설한 사실이 드러났다.

이에 따라 A씨는 부패방지법, 부동산 실명법 위반에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도 포함됐다.

또 손 의원에게 목포지역 부동산을 소개한 B씨(52)는 목포시의 도시재생 사업계획 보안자료를 절취하고, 그 정보를 이용해 부동산을 매입한 사실이 확인돼 절도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논란이 일자 손 의원은 최근 더불어민주당의 당적을 내려놓으면서 “0.001%라도 다른 언론들이 하는 이야기(의혹)에 관련이 있다면, 검찰 조사를 통해 그런 사실이 밝혀진다면, 그 자리에서 저는 국회의원직을 내려놓겠다”고 말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7.15하락 2.0809:11 11/15
  • 코스닥 : 661.70하락 1.6109:11 11/15
  • 원달러 : 1168.70하락 109:11 11/15
  • 두바이유 : 62.28하락 0.0909:11 11/15
  • 금 : 62.47상승 0.9909:1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