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윤석열 지명에 "음흉한 계략, 청문회 통해 저지해야"

 
 
기사공유
나경원. /사진=뉴시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데 대해 “검찰을 정치권의 하수인으로 만들려는 것”이라며 “이 음흉한 계략을 청문회를 통해 저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18일 국회에서 정책의원총회를 열고 “더 이상 정부 여당을 설득해가며 그들이 조금이라도 변하길 바랄 여유가 없다. 이제 전략을 다변화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문제점을 콕 집어서 집중적으로 파고드는 기동성도 필요하다”며 “제가 보기에 그 첫번째 과제가 바로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청문회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국당은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이 6월 국회를 소집하자 전략을 바꿨다. 청문회 등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문재인정부의 인사실패, 코드 인사 등의 문제점을 적극 알리다는 계획이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0.04하락 2.7911:58 10/17
  • 코스닥 : 649.40하락 2.5611:58 10/17
  • 원달러 : 1186.30하락 1.511:58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1:58 10/17
  • 금 : 58.80하락 0.6211:58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