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에서 물류까지"… 삼성SDS, 융복합 블록체인플랫폼 제시

 
 
기사공유
홍혜진 삼성SDS 블록체인센터장 전무가 블록체인 사업 방향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삼성SDS
삼성SDS가 블록체인 도입의 새 형태로 융복합 블록체인 플랫폼을 제시했다.

18일 삼성SDS에 따르면 기업 블록체인 도입 고민에 대한 해결방안으로 융복합·연결·클라우드를 묶은 ‘3C’ 전략을 공개했다.

최근 기업은 비즈니스에 블록체인기술을 적용하는 수준을 벗어나 제조·물류·공공·금융·헬스케어 등 여러 업종의 프로세스가 연계되는 새 서비스를 요구받는다. 블록체인 기술을 비즈니스에 적용하는 기업은 업종간 융복합 서비스 창출과 서로 다른 기술을 블록체인으로 연결하는 데 고민을 갖는다. 쉽고 빠르게 블록체인을 적용해 사업을 확장하고 싶지만 대안이 부족하기 때문.

삼성SDS는 3C 전략을 통해 이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를 통해 삼성SDS는 의료기관, 보험사, 디지털 헬스케어 전문기업과의 컨소시엄에서 구축한 블록체인 기반 ‘보험금 자동청구 시범서비스’를 오는 8월말 선보일 예정이다. 헬스케어와 금융업종의 융복합 사례다.

이어 삼성SDS는 국가별 블록체인 네트워크간 연결 사례로 중국 톈진공항과 인천공항의 항공화물 무역정보 교환 사업을 소개했다. 국가별 블록체인 네트워크와 함께 서로 다른 기술이 연결된 형태다.

중국 평안보험의 IT전문기업 원커넥트가 구축한 톈진공항 항공화물 블록체인 플랫폼과 삼성SDS의 인천공항 관세청 통관 물류서비스 연결은 향후 한·중 블록체인 기반 무역 네트워크 표준으로 이용될 계획이다.

삼성SDS는 넥스레저, 하이퍼레저 패브릭, 이더리 등 이기종 블록체인 네트워크간 연결 사례로 네덜란드 로테르담 항만청, ABN·AMRO은행과 공동 개발한 ‘딜리버’(DELIVER) 플랫폼도 발표했다.

적은 비용으로 쉽게 블록체인 시스템을 구성하고 애플리케이션(앱)을 개발할 수 있는 넥스레저 유니버설도 삼성SDS만의 경쟁력으로 꼽힌다. 자체 개발한 넥스레저 유니버설을 글로벌 클라우드 마켓플레이스에서 제공해 서버와 앱 설치 없이 검증된 플랫폼 이용이 가능하다.

삼성SDS는 클라우드에서 무상으로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과 테스트까지 가능한 ‘넥스레저 유니버설 테스트넷’을 오픈하고 글로벌 파트너십을 확대하고 있다.

홍혜진 삼성SDS 블록체인센터장(전무)은 “클라우드 기반 넥스레저 유니버설 사업을 확대해 기업 고객이 블록체인으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이루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0.37상승 7.9210:30 11/14
  • 코스닥 : 665.08상승 3.2310:30 11/14
  • 원달러 : 1169.10상승 1.310:30 11/14
  • 두바이유 : 62.37상승 0.3110:30 11/14
  • 금 : 61.48하락 0.6810:30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