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현 전 예보 사장, 여신금융협회 12대 회장으로 선임

 
 
기사공유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사진=여신금융협회
제12대 여신금융협회장으로 김주현 전 예금보험공사 사장이 선임됐다. 여신금융협회는 18일 임시총회를 열고, 김 전 사장을 제12대 회장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김 회장의 임기는 3년이며, 19일부터 공식 업무에 들어간다. 여신협회는 선임 배경에 대해 “신중함과 추진력을 고루 갖췄고 다양한 경력을 통해 쌓아 온 경제와 금융에 대한 전문성과 유연한 소통 능력을 바탕으로 여신금융업계 발전에 크게 기여할 수 있는 적임자로 평가됐다”고 설명했다.

1958년생인 김 회장은 중앙고등학교와 서울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워싱턴대에서 MBA 학위를 취득했다. 행정고시 25회로 공직에 입문해 금융위원회 사무처장으로 재직한 뒤 예보 사장을 역임했고 최근 우리금융경영연구소 대표이사로 재직했다.

김 회장은 “급변하는 기술환경과 경제여건 변화 속에서 새로운 도전과 신속한 대응이 요구되는 상황이나 최고의 재능과 열정으로 일하고 계신 98개 회원사와 함께 최선을 다해 협회장 직무를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4.36상승 27.8123:59 07/19
  • 코스닥 : 674.06상승 8.9123:59 07/19
  • 원달러 : 1174.50하락 4.323:59 07/19
  • 두바이유 : 62.47상승 0.5423:59 07/19
  • 금 : 61.55하락 0.5923:59 07/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