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구속영장 신청… "폭력집회 주도"

 
 
기사공유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이 지난 7일 오전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국회 앞에서 불법집회를 주최한 혐의를 받는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54)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18일 오후 김 위원장에 대해 집시법위반 및 특수공용물건손상, 일반교통방해, 공무집행방해, 공동건조물 침입 등의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현장 채증자료와 압수물을 분석한 결과 김 위원장이 구속된 조직쟁의실 간부들과 공모해 국회 무단침입, 경찰관 폭행, 밧줄로 경찰장비 파손 등 불법 폭력 시위를 주도한 혐의가 상당하다고 봤다"며 "도주 및 증거인멸의 우려도 있다고 판단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5월21일과 지난 3월27일, 4월 2~3일 국회 앞에서 열린 민주노총 '탄력근로제 확대 반대' 집회에서 국회 담장을 무너뜨리고 경찰 방패를 빼앗아 폭행하는 등 불법행위를 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집회에서는 경찰관 55명이 폭행 피해를 당했을 정도로 격한 충돌이 일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집회 현장에서만 33명을 검거했고 추후 채증 영상 분석을 통해 추가로 41명을 피의자로 특정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7일 공무집행방해, 집회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당시 그는 취재진을 향해 경찰 조사의 부당성을 주장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3~4월 민주노총의 저항은 장시간 노동의 악순환에 빠진 한국 사회에 반드시 필요한 투쟁이었다"며 "정부에 대한 규탄과 저항이었고 국회에 온몸을 던진 문제제기였다"고 말했다. 

이어 "너무나도 정당한 투쟁 과정에서 벌어진 모든 결과에 따른 책임 역시 내게 있다"면서 "당당히 경찰조사에 임하겠다. 민주노총의 사회적 책임과 위원장의 임무를 피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