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트리스에서 신선식품까지… 무엇이든 배달하는 '배송민국'

 
 
기사공유
택배시장이 커지면서 유통업계가 새벽배송, 로켓배송 등 각종 배송 서비스를 내세우며 배송전쟁을 펼치고 있다. 

한국통합물류협회가 지난 2월 발표한 국내 택배시장 실적보고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총 택배 물량은 25억4300만개로 2016년 18억1595만개에 비해 40% 증가했다. 국내 1인당 택배 이용횟수는 연 49회, 경제활동인구 1인당 이용횟수는 연 92회로 집계됐다. 수입이 있는 사람은 월 8차례 택배를 이용하는 꼴이다.

◆꿀잠을 배달해 드립니다~ 침대 매트리스가 박스로

이런 트렌드에 힘입어 관련업계에서는 특별한 기술력과 콘텐츠를 내걸고 배송 서비스에 주력하고 있다. 지난 11월 국내 정식 론칭한 매트리스 브랜드 지누스는 아마존을 포함한 북미 온라인 매트리스·매트리스 프레임 시장 1위 브랜드로 유명하다.

지누스는 압축 포장기술로 아마존이라는 온라인 채널을 통해 성장한 국내 기업이다. 통상 전 세계적으로 매트리스 배송은 택배가 아닌 직접배송 방식을 취하지만 지누스는 포장택배가 가능하도록 압축기술을 개발했고, 이는 오프라인 중심이었던 미국 매트리스 시장을 온라인으로 변화시켰다. 

압축 기술을 적용해 상자에 담아 택배 배달을 가능하게 한 독보적인 기술력뿐 아니라 지누스는 2008년부터 리뷰팀을 따로 운영하면서 소비자의 평가를 분석하여 제품 생산에 반영하고 있다. 또한 지누스는 미국 환경 보호국의 CertiPUR-US® 인증마크를 받아 안전성 또한 확보했는데 국내 판매 중인 CertiPUR-US® 인증 제품 중 가장 합리적인 가격의 매트리스를 선보이고 있다.

◆저녁에 주문한 먹거리가 아침 식탁에 

마켓컬리는 지난 2015년 5월을 시작으로 당일 수확한 채소, 과일 등 신선식품을 밤 11시까지 주문하면 아침 7시까지 배송을 완료하는 ‘새벽배송’ 시장을 열고 키운 대표 주자이다.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상품 입고부터 배송까지 유통 전 과정을 일정 온도로 유지하는 풀콜드체인(Full Cold-Chain) 시스템을 보유하고 있어 건강과 신속함을 중요시하는 현대인들의 마음을 사로 잡았다. 

마켓컬리의 지난해 매출은 1560억원으로 처음 서비스를 출시한 2015년(29억원)에 비해 약 50배 증가했다. 한편 지난해 마켓컬리에서 가장 많이 팔린 제품은 '제주 목초 우유', '아보카도', '동물복지 유정란', '노르웨이 고등어, 'MY FIRST 처음 만나는 진짜 식빵' 순이다.

◆세탁도 배달의 시대~ 세탁 O2O서비스 인기

지난 3월 공식 론칭한 런드리고는 모바일 기반 세탁 O2O 서비스다. 이용자가 모바일 앱에서 세탁을 신청하고 밤 12시까지 집앞 스마트 빨래 수거함인 ‘런드렛'에 세탁물을 넣어두면, 런드리고가 이를 회수해 세탁하고 익일 밤 12시까지 24시간 내 모든 빨래를 완료하여 런드렛에 담아 문앞에 배송해준다. 물빨래 세탁물은 물론 드라이클리닝이 필요한 양복부터 이불도 세탁해 준다. 

런드렛은 런드리고가 자체 개발한 스마트 빨래 수거함이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다운받으면 런드렛과 스마트폰이 블루투스로 연결된다. 앱 화면 버튼을 누르면 런드렛을 열고 잠글 수 있다. 문 손잡이에 설치한 후 잠금처리를 할 수 있어 세탁물 분실 위험도 없다. 배송 중 옷걸이가 빠지지 않도록 공간을 최적화해 설계한 것도 특징이다.
 

김설아 sasa7088@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1.45상승 8.1123:59 07/23
  • 코스닥 : 668.65하락 6.1323:59 07/23
  • 원달러 : 1179.90상승 123:59 07/23
  • 두바이유 : 63.83상승 0.5723:59 07/23
  • 금 : 62.11하락 0.6323:59 07/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