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G 동맹군 찾는 SKT, 삼성전자와 힘 합친다

 
 
기사공유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왼쪽)과 전재호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개발팀장이 업무협약식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과 삼성전자가 6G 진화기술을 위해 뭉쳤다. 양사는 5G 고도화와 함께 다음 통신규격인 6G를 위해 힘을 합칠 계획이다.

18일 SK텔레콤에 따르면 지난 17일 경기도 분당 SK텔레콤 ICT기술센터에서 삼성전자와 ‘5G 고도화 및 6G 진화 기술 공동연구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5G기술 고도화를 위해 28GHz 차별화, 초고신뢰·저지연 통신(URLLC), 자율주행차량 및 드론용 V2X 통신, 5G SA망 진화, 다중 안테나 기술 고도화, 5G 인빌딩 솔루션 연구와 상용화에 나선다.

상용 서비스 출시 관련 전방위적 협력도 약속했다. 양사는 5G 관련 네트워크 기술, 혁신 단말 및 소프트웨어, 스마트 솔루션 공동 개발과 상용화에 나선다.

SK텔레콤과 삼성전자는 5G를 넘어 6G 전반에 대한 공동 연구개발(R&D)도 추진한다. 긴밀한 협의를 통해 6G 기술 요구사항을 도출하고 주요 기술을 발굴∙개발하는 한편 관련 신규사업 모델도 공동으로 연구할 예정이다.

전재호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개발팀장은 “현재 상용화한 5G망 최적화와 고도화에 부족함이 없도록 SK텔레콤과 지속 협력할 것”이라며 “SK텔레콤과의 개발 협력을 통해 5G는 물론 6G 시대를 함께 열어가겠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SK텔레콤은 LTE, 5G에서 긴밀하게 협력해온 삼성전자, 노키아, 에릭슨 주요 장비 3사와 5G 고도화 및 6G 진화기술 공동 연구에 대한 협약을 맺게 됐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CTO)은 “이번 협약이 SK텔레콤과 삼성전자의 글로벌 5G 리더십을 강화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며 “SK텔레콤은 파트너사와의 긴밀한 협력을 바탕으로 세계 최고 5G 품질 확보 및 6G 이동통신 기술 진화에도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1.45상승 8.1118:01 07/23
  • 코스닥 : 668.65하락 6.1318:01 07/23
  • 원달러 : 1178.90상승 0.618:01 07/23
  • 두바이유 : 63.26상승 0.7918:01 07/23
  • 금 : 62.74상승 1.1918:01 07/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