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또 의혹 제기' 곽상도에 "도 넘는 악의적 행태 중단"

 
 
기사공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사진=뉴시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 사위가 태국에서 취업한 과정을 문제제기한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 주장에 “대통령 사위의 취업에 있어서 국가기관이나 공공기관 등 그 어떤 특혜나 불법도 없었다”고 말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8일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 사위 서모씨가 이스타항공의 태국 합작사에 부당하게 취업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의 손자는 정당한 절차를 거쳐 학교를 다니고 있다”고 덧붙였다.

고 대변인은 곽상도 의원에게 “상식적이고 도를 넘는 악의적 행태를 중단할 것 요구한다”며 “지난 1월29일 청와대가 밝힌 ‘대통령 자녀의 부동산 증여, 매매과정 및 해외체류 관련해 어떤 불법 탈법도 없었다’는 점 다시 강조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곽상도 의원은 전직 청와대 민정수석”이라며 “대통령과 가족의 안전이 어떤 사유로도 공개할 수 없다는 점을 잘 알 것이고 모르고 있다면 제대로 된 민정수석 역할을 하지 않았다는 뜻”이라고 주장했다.

고 대변인은 “대통령 가족의 집 위치, 다니는 학교, 직장 등 사적인 부분의 공개가 대통령의 가족에게 얼마나 위해한 일이 되는지 그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게 곽상도 의원일 것”이라며 “그럼에도 대통령의 어린 손자가 다니는 학교까지 추적해 공개하려는 행위가 국회의원의 정상적 의정활동인지 묻는다”고 지적했다.

고 대변인은 또 구체적인 대통령 딸 가족의 상황에 대해 “청와대는 대통령 친인척 관리에 있어서 소홀함이 없다”면서도 “경호와 안전 문제 때문에 더 이상의 말은 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곽상도 의원은 기자회견을 열어 문 대통령의 사위 서씨의 해외 취업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지난 6월3일부터 6월5일 태국 방콕에 있는 이스타제트를 방문해 서씨의 취업 사실을 확인했다”며 “한국인 박모 대표이사는 서씨가 지난해 7월 입사해 3주간 근무했다고 했지만, 올해 3월쯤 그만뒀다는 제보도 있다”고 말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2.48하락 4.1823:59 07/15
  • 코스닥 : 674.79하락 6.3823:59 07/15
  • 원달러 : 1181.60상승 2.323:59 07/15
  • 두바이유 : 66.48하락 0.2423:59 07/15
  • 금 : 65.22하락 0.6623:59 07/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