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덱스터와 손잡고 실감형 AR 제작한다

 
 
기사공유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와 덱스터스튜디오가 증강현실(AR) 대중화를 위해 뭉쳤다. 양사는 협업을 통해 멸종위기 동물과 관련된 실감형 AR콘텐츠를 제작할 예정이다.

18일 LG유플러스에 따르면 시각특수효과(VFX) 전문기업 덱스터스튜디오와 함께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주관하는 ‘2019년 디지털콘텐츠 대중소기업동반성장 지원 국책사업’ 수행업체로 선정됐다.

양사는 올 연말까지 컨소시엄을 구성해 AR 대중화를 위한 콘텐츠를 개발할 계획이다. 이번 국책사업을 통해 총 40여종의 멸종위기 동물 등을 4K화질의 실감형 AR콘텐츠로 제작해 5G 환경에서 제공한다.

상용화하는 콘텐츠의 경우 ‘U+AR’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360도 3D로 돌려보거나 일상 공간내 배치해 감상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동물 보호에 대한 인식 제고를 위해 영상·사진을 촬영한 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유할 수 있도록 준비할 계획이다.

특히 양사는 향후 출시될 AR글라스와 홀로그램 기기에도 적용 가능한 수준의 고품질 콘텐츠도 동시에 제작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AR콘텐츠 사용 영역이 점차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민구 LG유플러스 AR서비스담당은 “기존 영화에서 선보인 3D 디지털 콘텐츠를 고객이 일상에서 접할 수 있도록 5G 스마트폰내 AR기술로 선보일 것”이라며 “가족 단위 고객들의 킬러 콘텐츠로 자리매김하게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6.59하락 6.3314:06 07/18
  • 코스닥 : 667.52상승 1.2414:06 07/18
  • 원달러 : 1176.50하락 4.814:06 07/18
  • 두바이유 : 63.66하락 0.6914:06 07/18
  • 금 : 63.23하락 1.3514:06 07/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