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부인’ 김건희, 자산 50억원 ‘재력가’ 눈길

 
 
기사공유
윤석열 서울중앙지방검찰청장(사진)의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이목을 끌고 있다.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차기 검찰총장으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59·사법연수원 23기)을 지명한 가운데 윤 후보자의 부인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에게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윤 후보자의 부인은 2008년에 설립된 문화예술 기업 '코바나컨텐츠'의 대표이사로 상당한 재력가로 알려져 있다. 지난 3월 ‘2019 고위공직자정기재산공개’에 따르면 당시 윤 후보자가 신고한 재산은 총 65억9070만원으로 공개 대상이 된 법무·검찰 고위 간부 중 1위였다.

그런데 윤 후보자의 재산 중 무려 예금 49억원이 부인 김건희 대표의 소유였다. 신고가액이 12억원인 서울 서초동의 복합건물(주택+상가)도 김 대표의 명의로 보유하고 있다.

김 대표가 이끄는 코바나컨텐츠는 문화콘텐츠 제작 및 투자업체로 다수의 유명 전시를 주관한 바 있다. 김건희 대표의 학력은 구체적으로 알려져 있지 않다.

김 대표는 1972년생으로 윤 후보자와 12살 차이다. 두 사람은 윤 후보자가 만 52세이던 2012년에 결혼했다. 윤 후보자가 검찰 핵심 요직인 대검 중앙수사부 1과장일 때였다.

김 대표는 과거 한 언론 인터뷰에서 윤 후보자와 결혼하게 된 배경에 대해 "오래 전부터 그냥 아는 아저씨로 알고 지내다 한 스님이 나서서 연을 맺어줬다"고 밝힌 적이 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년간 국정농단과 사법농단 등 적폐청산 수사를 진두지휘해온 윤석열 후보자를 차기 검찰총장으로 선택했다. 윤 후보자의 임명은 앞으로 검찰개혁, 적폐청산에 더욱 탄력을 붙일 것이라는 의미로 해석되고 있다. 윤 후보자는 사법연수원 23기로 문무일 검찰총장(18기)보다 5기수 후배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23:59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23:59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23:59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23:59 10/18
  • 금 : 59.70상승 0.4723:59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